검색어 입력폼

신문, 뉴미디어를 통한 새로운 성장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1.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역사가 가장 오래된 대중매체인 신문 (News paper)은 우리의 생활주변에서 일상적이고 보편적으로 접할 수 있는 가장 친숙한 매체이다. 근대적인 신문이라 함은 새로운 사건이나 화제 등을 신속하게 보도 ․ 해설 ․ 비평하여 매일 또는 일정시간을 두고 전달하는 정기간행물을 의미한다. 신문은 15세기 중엽 유럽 ․ 도시상인들과 장인들 사이에 식자층이 증가하면서, 우편과 교통수단이 급속도로 발달되면서, 무엇보다도 제지술과 인쇄술이 발달하게 되면서 그 모습을 드러낸 매체이다. 그 후 계속되는 시대변화 속에 신문은 1830년대부터 급속도로 발달하게 되어 오늘날 가장 오래된 대중매체로 간주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자매체의 등장으로 (인쇄)신문시장의 위기가 언급되고 있는 실정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 역할과 기능은 결코 작지 않다고 여겨지는 것이 바로신문매체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 불변하는 신문만의 특성과 매력은 여전히 사회적으로 많은 역할과 기능을 수행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본 연구에서는 21세기를 살아가는 현대사회 속에 뉴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성장을 꾀하는 신문매체를 살펴보고자 한다. 특별히 “인터넷” 이라는 새로운 뉴미디어 개념과 신문을 살펴볼 때에, 인터넷이 가진 고유한 특성과 신문이 가지는 매력이 어떻게 환상적으로 결합하는지 분석해보는 일은 흥미진진한 연구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아울러 신문의 쇠퇴를 주장하는 신문현상을 진단해보고, 과연 쇠퇴인지 전진을 위한 한발 퇴보인지를 찾아 볼 수 있을 듯 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절대로 신문은 쇠퇴하지 않은, 그리고 쇠퇴하지 않을 막강한 매체이다. 거듭 강조하지만 신문은 뉴미디어와의 환상적인 결합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목차

1. 문제 제기 - “신문은 없다”
2. 신문, 어떻게 얼마나 읽히는가.
3. 신문, 뉴미디어를 통한 새로운 성장
4. 뉴 미디어는 퍼펙트 미디어! - 긍정적 평가
5. 뉴 미디어는 퍼펙트 미디어? - 비판 및 보완점

본문내용

역사가 가장 오래된 대중매체인 신문 (News paper)은 우리의 생활주변에서 일상적이고 보편적으로 접할 수 있는 가장 친숙한 매체이다. 근대적인 신문이라 함은 새로운 사건이나 화제 등을 신속하게 보도 ․ 해설 ․ 비평하여 매일 또는 일정시간을 두고 전달하는 정기간행물을 의미한다. 신문은 15세기 중엽 유럽 ․ 도시상인들과 장인들 사이에 식자층이 증가하면서, 우편과 교통수단이 급속도로 발달되면서, 무엇보다도 제지술과 인쇄술이 발달하게 되면서 그 모습을 드러낸 매체이다. 그 후 계속되는 시대변화 속에 신문은 1830년대부터 급속도로 발달하게 되어 오늘날 가장 오래된 대중매체로 간주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자매체의 등장으로 (인쇄)신문시장의 위기가 언급되고 있는 실정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 역할과 기능은 결코 작지 않다고 여겨지는 것이 바로신문매체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 불변하는 신문만의 특성과 매력은 여전히 사회적으로 많은 역할과 기능을 수행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본 연구에서는 21세기를 살아가는 현대사회 속에 뉴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성장을 꾀하는 신문매체를 살펴보고자 한다. 특별히 “인터넷” 이라는 새로운 뉴미디어 개념과 신문을 살펴볼 때에, 인터넷이 가진 고유한 특성과 신문이 가지는 매력이 어떻게 환상적으로 결합하는지 분석해보는 일은 흥미진진한 연구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아울러 신문의 쇠퇴를 주장하는 신문현상을 진단해보고, 과연 쇠퇴인지 전진을 위한 한발 퇴보인지를 찾아 볼 수 있을 듯 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절대로 신문은 쇠퇴하지 않은, 그리고 쇠퇴하지 않을 막강한 매체이다. 거듭 강조하지만 신문은 뉴미디어와의 환상적인 결합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1. 문제 제기 - “신문은 없다”

“예수는 없다”라는 책이 있다. 어떤 교리적 내용인지, 어떤 논란의 여지가 있는 책인지는 잘 알지도 못하고, 그에 대해서는 언급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 하지만 기독교의 시각과 사고 틀 안에 분명히 존재하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존재 자체를 부인하는 “예수는 없다”라는 문구는 그들에게 혹은 우리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는 것은 틀림이 없다.
최근 전자매체와 다양한 매스미디어 매체의 등장으로 “신문은 없다”라고 외치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더 이상 여론을 형성해가고 수용자들로 하여금 신선한 뉴스와 정보를 제공하는 매체가 아닐 뿐더러, 그렇다 치더라도 그 영향력이 다른 매체들에 비해 굉장히 작아졌고 협소해졌다는 것이 그들의 말이다. 비록 가장 친숙하고 가장 오래된 대중매체로 여겨져 왔지만 이제는 설 자리가 크게 좁아졌다는 것이다.
“예수가 없다”, “신문이 없다” 고 외치는 사람이 있더라도 적어도 기독교의 가치관과 진리 안에 예수 그리스도가 존재 하듯이 매스커뮤니케이션을 연구하는 학자와 학생들 사이에서도 분명히 신문은 존재한다. 서문에서 언급하였던 것과 같이 신문은 새로운 뉴미디어와의 환상적인 결합을 이루어 여전히 위풍당당하게 존재하는 중요한 매체임에 틀림이 없다. 위기는 있지만 그 미래는 여전히 밝다는 것. 다음의 기사를 통해 많은 전문가들의 시각 역시 그렇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참고 자료

임영호, 신문원론, 한나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