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문화]세계의 성풍속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0.3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유럽, 일본, 중국, 한국의 조선시대등과 같은 다양한 세계의 성풍속에 대하여 조사를 한 자료입니다.

목차

세계의 성 풍속

<집단결혼의 풍속(세계 각국)>
1. 유럽에서 유행했던 시험결혼
2. 섹스의 잔인한 살인(로마)
<아리스토텔레스의 피임법(로마>
3. 우아한 인도의 창녀(인도)
4. 화랑세기의 성 풍속(일본)
5. 과부구원책(조선)
<조선 시대의 성 풍속>
<나의 생각>

본문내용

<집단결혼의 풍속(세계 각국)>

프나르아혼 이라 불리는 집단결혼의 습속은 고대 브리튼인 - 현재 영국의 선조로, "남편들은 각각 10인에서 12인의 아내를 공유하고 있었다"라고 고대 로마의 시저가 보고하고 있다 - 등의 역사시대에도 있었지만 원시 미개사회에서도 광범하게 행해지고 있었다. 특히 폴리네시아 지역의 하와이 섬이나 호주의 미개민족의 부족사이에서는 현재에도 관찰할 수 있다.

인간은 선사시대부터 부족집단으로 생활한 군거동물이었다(물론 현대에도 그렇지만). 그 고대의 가장 원시적인 결혼형태가 프나르아혼이라고 말할 수 있다. 혈족의 결속은 전쟁에 있어서는 강력한 전력이 되고 적에 대한 방위 공격의 보루가 된다. 그리고 미리 배반을 방지하고 두터운 신뢰와 암묵의 양해가 굳게 약속된다.

하와이 섬이나 원주민의 어느 부족은 형제들이 상대방의 자매들과 집단으로 결혼한다. 그리고 서로 상대방을 교환하고 자식을 낳는다. 태어난 자식이 형제자매의 누구와 닮아 있다면 닮은 사람이 부모가 되는 근친상간적인 가족구성이다. 대개는 5,6인 전후의 형제자매의 집단혼으로, 한명의 남자가 동시에 5,6명의 아내를 거느리고 똑같이 한 아내가 5,6명의 남편을 거느리는 다부 다처 혼이다.

호주의 여왕 섬의 우르아푼나 부족에서는 이 집단혼을 피라 웅가라혼 이라고 부르는데, 두 쌍의 부부가 서로 부부를 교환하는 결혼풍속이다. 여자들은 노아 혹은 누바라고 불리는데, 노아는 남편의 허락이 있으면 남편의 혈족들과 자유로이 성적교섭을 가질 수 있었다. 노아와 성적 교섭을 가진 무리들은 피라 우르라 칭하고 커다란 혈족단체를 형성했다.

인도의 드라비다 원주민 부족인 트노다人도 多夫, 집단혼을 행하고 있다. 한 쌍의 형제와 한 쌍의 자매가 결혼하고 각각의 파트너를 서로 공유함과 동시에 남편의 형제와도 부부관계를 맺는다. 또한 아내에게 동생이 있으면 남편 형제들의 아내가 되어 근친상간적인 대가족을 형성한다. 아프리카의 나일인에게도 동일한 집단혼이 있다고, 탐험가 리빙스턴이 보고하고 있다.

이러한 집단혼에서는 언제나 남자의 존재는 수컷종자로서 모계가족에게 지배되고 있는 것이다.

참고 자료

각종 인터넷 자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