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장켈레비치의 죽음과 뇌사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10.3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죽음과 뇌사에 관해 철학적으로 탐구한 글입니다.

`종교와 철학` 수업을 듣고 교수님의 말씀을 참고하여 쓴 글이므로

아주 잘 된 편입니다. 학점도 A를 받았습니다.

본문내용

우리는 모두 죽는다. 삶과 죽음은 엄연히 다르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하지만 어디서부터가 죽음이라고 말 할 수 있을까? 이 문제는 생각보다 쉽지 않다. 죽음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죽음에 대한 기준이 있어야 한다. 전통적·관습적으로는 이를 심박정지, 호흡정지, 동공확대 라는 세 가지 징후로 판단했다.
그런데 현대 의학이 발달하면서 자발적인 호흡이 멈추는 것을 막기 위해 인공호흡기를 달 수 있게 되면서, 뇌의 기능은 정지해 있는데 심장과 장기는 움직이고 있는 상태가 발생했다. 이 때 죽음은 곧 인공호흡기를 떼는 것과 같다. 뇌가 죽은 상태, 즉 뇌사는 과연 죽은 것일까, 산 것일까?
과학과 의학에서 보는 ‘죽음’의 의미를 보면 다음과 같다.
과학
물질은 형태를 바꾸어 반영구적으로 운동.
죽음을 표현할 만한 단어가 없음.
의학
생명을 연장시키는 의학에서 죽음은 연구대상이 아님. 죽음은 ‘치료의 끝’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