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명공학]생명공학의 발전 과정 - 다윈 종의 기원, 왓슨 DNA구조결정, 인간복제

저작시기 2006.09 |등록일 2006.10.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900원

소개글

다윈의 종의 기원, 왓슨의 DNA구조결정, 인간복제 등과 같은 생명공학의 발전 과정상의 중요한 사건들에 대하여 역사상의 흐름 순으로 살펴본 레폿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양의 과학 발전사를 돌이켜 보면 과학과 종교간에는 상호간의 갈등, 그리고 무관심을 표방하던 시대가 있었다. 19세기 중반, 다윈의 진화론이 등장했을 때 이런 현상은 특히 더욱 두드러졌다. 19세기에 이루어진 문명상의 중요한 결실은 생명과학에 대한 새로운 이해였다. 당시 만물은 성서에서 묘사되듯이 신에 의하여 창조된 것이었고, 그 당시에 창조된 만물은 영구 고정된 것으로 간주되었다. 따라서 기존의 사상에서 변화나 진보의 성장이 들어갈 여지가 없었다. 이러한 보수적이고 배타적인 상황에서 다윈은 진화론을 주장하여 사회적인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지금까지의 과학의 발전 과정을 되돌아볼 때, 위대한 과학적인 성과들은 대개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면서 등장했다. 그리고 그런 업적이 처음 제기되었을 때는 세상에 큰 충격을 주고, 기존의 이론과 마찰을 빚으며 비판을 받았다.
코페르니쿠스 이래로 가장 큰 충격을 준 사건은 다윈의 `종의 기원` 이다. ‘종의 기원’ 은 사회적으로 커다란 이슈가 되어 초판 1250부가 하루만에 매진됐다. 하지만 이에 대한 학자들의 평가는 훨씬 조심스러웠고 매우 보수적이었다. 다윈의 "종의 기원"이 발표되었을 당시 종교계를 비롯한 많은 진영에서 다윈의 진화론은 혹평을 받았다. 한 신문에서는 `다윈 너는 침팬지의 후손이가`라는 제목으로 다윈을 침팬지로 묘사하여 다윈을 조롱하는 만평을 거재하기도 했다.
다윈은 당대 학자들의 노골적인 비판에 대응하기 위하여 3판부터 내용을 대폭 손질하는 등 무려 다섯 차례나 개정판을 내며 정면으로 대응하였다. 다윈의 진화론 중 자연선택설은 당시 점점 발전해 가던 자본주의에 좋은 이론적 배경이 되었다.
사람의 손, 박쥐의 날개, 돌고래의 지느러미, 말의 다리의 뼈 구조는 아주 유사하다. 기린과 코끼리의 목뼈 수는 같다. 환경이나 지리적 분포에 살아남기 위해, 진화를 거듭하면서 각기 쓰임새가 달라진 것일 뿐이다. 그 동안 사람들은, 동물의 본능은 태어날 때부터 정해진 것, 불변하는 것이라고 여겼다. 그러나 다윈의 ‘종의 기원’ 에 이르러 완전히 뒤바뀌었다.
다윈의 ‘종의 기원’은 개체의 분리된 창조(개체발생)를 인정하지 않고 모든 생명존재를 하나의 진화과정(계통발생)으로 이해한 것으로서 성서의 창조신앙과 공유될 수 없었다. 이후 기독교신학과 과학이 사실과 가치의 영역으로 분야를 나누어 상호무관심 주의를 표방했다.
즉 인간에게 무한한 경쟁은 자연의 법칙으로 당연한 것이며 경쟁에서 떨어지는 존재는 도퇴되는 것이 당연하며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을 해야한다라는 자연선택설은 자본주의적 사고에는 매우 매력적이었다. 많은 자본주의자들이 다윈의 진화론을 이용하여 자본주의적 발전에 대한 합리화를 시도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