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강화도 전등사를 다녀와서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10.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강화도 전등사를 답사하고 작성한 보고서입니다. 참고하셔서 좋은 성적 받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5월 22일 주말, 석가탄신일을 며칠 앞두고 나는 강화도의 전등사를 다녀왔다. 전등사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정족산성(鼎足山城)내에 있는 사찰로 “전등사”라는 이름은 정화공주가 불전에 옥으로 된 등잔을 올린 뒤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이 전등사가 유명한 또 하나의 이유는 바로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던 정족사고가 있기 때문인데, 숙종 4년(1678)에 왕조실록을 장사각에, 왕실족보와 관계 문서들은 선원각에 보관하게 함으로써 전등사는 정족산의 사고를 지키는 사찰로 조선왕조의 도움을 받았던 유적지이다. 강화도는 초등학교 때 소풍으로 다녀온 뒤 처음으로 가는 거라 많은 기대를 가지고 내려갔다. 강화도로 가는 길은 예전에 비해 많이 정비되고, 다리도 생겨서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교통 체증이 심하지 않아 막히지 않고 잘 내려갔다.
내가 전등사를 이번 답사지로 선정하게 된 이유는 사찰 자체보다는 사찰과 함께 있는 정족사고가 더 비중을 크게 차지하였다. 국사책에 사진으로 나와 있던 정족사고의 모습은 내 기억 속에 아직까지 선명하게 남아있어서 많은 기대를 가지고 전등사로 향했다. 전등사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찾기 힘들었다. 그래도 어찌어찌 찾아서 주차를 한 뒤, 입장표를 사서 약 5분정도 올라가니 전등사가 보였다. 전등사로 올라가는 길은 호젓하니 조용하게 주변 경관을 즐기며 올라갈 수 있게 되어 있어서 좋았다. 마침 석가탄신일이 다가와서 그런지 절 입구부터 알록달록한 연등이 수많이 달려 화려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었다. 이것은 나중에 안 사실인데, 전등사로 들어오려면 단군의 세 아들인 부소(扶蘇), 부우(扶虞), 부여(扶餘)가 쌓았다는 삼랑성(三郞城)을 지나치게 되어있다고 한다. 하지만 내가 들어간 문은 북문이어서 아쉽게도 삼랑성을 보지 못했다.
전등사는 내 기억 속에 있는 모습보다 상당히 그 규모가 작았다. 그래서 그런지 전등사를 찾은 사람 중에는 유적지로써 전등사를 찾기 보다는 “절”이라는 의미로 전등사를 찾아온 사람이 더 많은 듯 했다.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전등사 내에 있는 사람들은 그다지 많지 않아 비교적 내부는 조용하고 또 절이라는 의미로 찾아온 사람이 대부분이어서 다른 유명 사찰에서 으레 있는 요란스레 기념촬영을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찾기 힘들었다. 전등사 입구를 들어서니 중앙에 있는 보물 제 178 호인 대웅전의 모습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왔다. 전등사로 가기 전에 전등사에 대한 자료를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갔는데 전등사의 대웅전에는 재미있는 전설이 하나 전해 내려오고 있었다. 전등사를 짓던 도편수와 정을 통하고 있던 아랫마을의 주모가 그를 배반하고 그가 맡겨놓았던 돈을 챙겨 도망가자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