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Vom Fisher und seiner Frau ( 어부와 그의 아내)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6.10.2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2,900원

소개글

그림형제의 작품 에 관한 레포트입니다.
본문전체의 해석과 줄거리 및 작품속의 상징들에 대한 설명을 비롯한 자세한 분석이 되어있습니다.

목차

⊙ 줄 거 리 ⊙
⊙ 본문 해석 ⊙
2-1) Eine spannende Geschichte
2-2) Die unersättliche Frau und der gutmütige Mann
2-3) Der unheimliche Dritte
2-4) Der Mann, der es seiner Frau immer recht machen will.
2-5) Die ewig unzufriedene Frau
2-6) Partnerwahl und Beziehungsmuster
2-7) Aussteigen aus dem Muster
2-8) Begegnung wagen
2-9) Zu sich selber stehen
2-10) Miteinander die Vergangenheit bewältigen
2-11) Das Ende wie der Anfang?

⊙ 어부와 그의 아내에 나타난 여성상. ⊙

⊙ 날씨와 바다 상태 변화의 상징 ⊙

⊙‘어부와 그의 아내’에 나타난 인간관계의 법칙 ⊙

⊙ 이와 관련된 지혜가 담긴 속담&격언 ⊙

⊙ 유사한 이야기 ⊙

본문내용

Der bekannt gewordene Refrain des Fischers Rufs an den Butt lautet jedes Mal:
Manntje, Manntje, Timpe Te,
Buttje, Buttje in der See,
myne Fru de Ilsebill
will nich so, as ik wol will:
Der Fischer teilt die Wünsche seiner Frau nicht und beugt sich ihnen nur widerwillig, unternimmt aber nichts, um seine Haltung durchzusetzen. Je maßloser Ilsebills Wünsche werden, um so mehr verschlechtert sich das Wetter. Die See wird erst grün, dann blauviolett, dann schwarz, und immer heftiger wird der Sturm. Ilsebill will zuerst einen Königspalast haben, dann Königin, Kaiserin und schließlich Papst werden.
Als sie den Bogen überspannt und schlussendlich fordert, der liebe Gott zu werden, versetzt sie der Butt zur Strafe zurück in die armselige Hütte wie am Anfang
* 이것은 어부가 넙치를 부를 때마다 큰소리로 말하던 널리 알려진 후렴구이다.
-넙치야 넙치야 바다의 넙치야. 내 아내 일제빌이 내 말을 듣지 않는구나.-
어부는 아내와 소원을 나누지 않고 굴복하여 다만 마지못해 아내보다 아래를 택하지만 아내는 그의 태도를 압박한다. 일제빌이 늘 과도하게 요구를 할 때에 날씨는 더 나빠진다. 바다는 처음에는 녹색 그다음에는 푸른 보라색 다음은 검은색으로 보이고 다음에는 항상 강한 폭풍이 몰아친다. 일제빌은 처음엔 궁전을 갖고 다음엔 왕, 황제 그리고 마지막엔 교황이 된다. 터무니없는 큰 뜻을 품음으로써 결국 마지막 요구는 신이 되는 것이었는데 넙치는 그 벌로 그녀를 처음의 궁색한 오두막으로 돌아가게 한다. *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