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신문]음악신문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9.17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고전파 시대에 관한 음악신문 입니다.

목차

음악계의 신동, 주님의 품으로..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제 8번 ‘비창’. 음악계에 큰 파동 불러와.
<올해의 악기>
<쉬어가는 코너>

본문내용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제 8번 ‘비창’. 음악계에 큰 파동 불러와.
베토벤이 작곡 활동 초기에 작곡한 작품 중 하나인 << 피아노 소나타 제 8번 ‘비창’>>이 음악계에 큰 파동을 불러와 화제가 되고 있다. 빈의 피아노를 배우고 있는 많은 음악 학도들이 앞 다투어 입수하려 하는 만큼 큰 충격을 줌과 동시에 베토벤의 명성이 전 유럽에 널리 퍼지게 만든 이 곡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보통 `비창`이나 `애상`으로 번역되고 때로는 `정열`이라고도 불려지는 이 곡의 제목을 오히려 `감동`이나 `열정`이라고 부르는 것이 마땅하게 느껴질 정도로 슬픈 분위기보다는 정감에 넘치는 곡이다. 물론 비애에 찬 분위기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감동적이고 정열적인 분위기가 묘한 감동을 주는 것이 이 소나타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이 작품의 출판은 1799년에 되었으며 카를 리히노프스키 공작에게 헌정되었다.
그레베, 알레그로 디 몰토의 제1악장은 내용과 형식에 있어서 본질적인 풍부함을 더한 곡으로 유명하다. 곡의 첫머리에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장중하고 비장한 정서를 담은 느린 템포가 등장하는데, 이는 이 곡의 제목과도 일치하는 부분이라고 하겠다. 그리고 반음계 적으로 점점 상승 하면서 이 악장은 마침내 웅대한 자태를 나타내고 빠른 속도의 재현부에 의해 분위기가 고조된다. 이어지는 제2악장은 아다지오 칸타빌레, 2/4박자의 구성으로 감격스러운 남성미와 깊고도 아름다운 여성미를 같이 지니고 있는 부분이다. 그의 작품 중에서도 이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