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과학]국민연금제도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6.09.17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신문기사와 관련지어 국민연금제도 실태 조사 보고서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족의 생계를 꾸려가는 사람이 사고나 질병으로 인하여 경제 활동이 중단되거나 더욱이 사망할 때에는 본인은 물론 가족의 생계가 막막해지는 등 생활수준이 극도로 악화된다. 또한 큰 부상이나 질병 없이 지냈다 하더라도 일정 연령에 도달하면 노후생활이 염려스러워 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소득 활동을 할 때 조금씩 보험료를 납부하여 모아두었다가 나이가 들거나 갑작스런 사고나 질병으로 사망 또는 장애를 입어 소득활동이 중단된 경우, 본인이나 유족에게 연금을 지급함으로써 기본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소득보장제도가 국민연금제도이다.
국민연금제도는 적용대상에 따라 단계적으로 확대 실시해 왔다. (`88. 1월에 상시근로자가 10인 이상인 직장부터 처음 시행, `92. 1월에 5인 이상인 사업장까지 확대 시행, `95. 7월에 농어민 및 농어촌지역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에 확대 시행, `99. 4월에 도시지역 주민까지 확대하여 전 국민 연금시대 개막)
생활수준의 향상으로 평균수명은 크게 늘어난 반면, 출산율은 낮아져 부양해야 할 노령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그에 비해 노인부양의식은 핵가족화의 진행으로 상대적으로 약화되었다. 따라서 사회구성원 모두가 연대하여 부양비를 마련하고 본인도 소득능력이 있을 때 스스로 노후준비를 하지 않으면 안 될 실정이다. 또한 산업화와 도시화의 진전에 따라 각종 사고의 위험이 도처에 깔려 있으며 기상이변으로 인한 풍수해 등을 비롯한 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사고발생시 사전 대처하지 않으면 낭패를 당하게 되는 상황이 나타나기 때문에 국민연금제도의 실시가 필요하다.
국민연금은 공적연금으로서 가입이 법적으로 의무화 되어있기 때문에 사보험에 비해 관리운영비가 훨씬 적게 소요되며 관리운영비의 많은 부분이 국고에서 지원되므로 사보험처럼 영업이익을 추구하지 않는다. 현행 국민연금제도는 부담과 급여의 수준이 일정기간 불완전 균형을 이루는 수정적립방식을 채택· 운용하고 있다. 40년 가입 기준 시 60%의 급여수준이 보장되려면, 평균소득 수준인 가입자의 경우 보험료율이 최소한 13 -16%는 책정되어야 하나, 제도시행 초기라는 점을 고려하여 최초 3%에서 시작하여 9%까지 점진적으로 보험료를 인상토록 설계되었다. 제도도입 초기에 낮은 보험료 부담으로 제도의 조기정착을 도모하면서 자신의 노후소득보장을 스스로 대비하지 못한 현세대의 부담분 중 일부분을 후세대가 부담토록 함으로써 세대 간 소득재분배가 되도록 설계되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