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무용교육]독일 Folkwang대학의 무용교육 이념을 통한 한국의 일반무용교육의 방향 제시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9.16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7,000원

소개글

▶서론 ▶본론 - 우리 나라 무용교육의 현주소와 독일 Folkwang대학의 무용교육 이념을 통한 한국의 일반무용교육의 무용교육 개선방안 ▶결론 - 청사진 제시(내가 문화부 장관이 되면 독일의 무용교육모델을 어떻게 개선·도입할 것인가)

목차

▶서론
▶본론 - 우리 나라 무용교육의 현주소와 독일 Folkwang대학의 무용교육 이념을 통한 한국의 일반무용교육의 무용교육 개선방안
▶결론 - 청사진 제시(내가 문화부 장관이 되면 독일의 무용교육모델을 어떻게 개선·도입할 것인가)

본문내용

▶서론
예술은 시대상을 가장 뚜렷이 반영하고, 문화적 환경변화에 예민하게 반응하며 나아가 문화를 창조하고 이끄는 ‘문화의 핵’이라고 할 수 있다.
예술은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사회의 문화적 환경 변화에 매우 특징적으로 반응하면서 현대인에게 간과할 수 없는 몇 가지 중요한 과제들을 던지며 인간적 가치 창조의 역할을 한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예술활동이 그 인간적 영향력을 상실하고 있으며, 이러한 예술의 위축을 뒤집어 생각해 보면 소위 ‘대중적’이라 불리는 예술들이 전파력과 함께 ‘상품화’내지는 ‘오락화’되어 가고 있는 현상과 그 맥을 같이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위와 같은 예술의 위축은 시대적인 상황과 대중들의 선호경향, 매체의 발달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원인에서 찾을 수 있지만 가장 큰 원인은 예술교육의 부재에서 찾을 수 있다.
앞서 예술은 시대상을 반영하고 나아가 문화를 창조하고 이끄는 역할을 한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술은 빠르게 변화되어야 하고 대중으로 하여금 끊임없이 인간의 삶에 대해 계속적으로 물음표를 던지고 인간의 본질성을 회복시켜야 한다. 그러나 예술이 대중으로부터 멀어지는 순간 예술은 그 역할을 다할 수 없게 된다.
그렇다면 예술이 제 역할을 다하고 대중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서 대중의 구미에 맞는 예술을 추구해야 할 것인가? 그것은 예술의 질적인 저하를 우려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중의 예술적, 미적 수준을 끌어올리는 일이 시급하다.
예술은 얼마나 아느냐에 따라 보이는 것이 다르다. 즉 어떤 예술을 접하고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대중에게 예술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 나라의 일반교육에서는 예술교육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다른 교과로부터 밀리고 있다.
이는 우리 나라의 입시위주의 교육 때문에 교과과정이 국, 영, 수를 비롯한, 암기과목 위주로 편중되고 있는데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이와 같은 교육환경에서 가시적 가치를 생산해 내지 못하는 예술교육의 가치가 폄하되고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