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성실의 나라 독일 속으로

저작시기 2005.11 |등록일 2006.09.16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독일의 문화적 특징과 정신에 대해서 쓴 글입니다~^^
독일의 시대사에 따라 그 때 당시의 문화적 특징과 정신을 제 소견과 더불어
하나하나 기술하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중세에 접어든 독일의 문화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중세의 문화적 삶은 “전통” 이라는 사상에 의해 이끌어졌다. 따라서 중세문화는 극단적인 새 출발이 아니라 고대로부터 전수 되어 온 것의 연속이며 완성이었다. 독일 문화에 있어서도 고대와의 관계는 변함없이 중요성을 띠고 있다. 중세 초기에서 뿐만이 아니라 이후의 시기들에서도 다양한 정신적 영역들 속에서의 새로운 방향은 고대의 뒤를 잇고 있음을 관찰할 수 있다. 그리하여 카롤링어와 오토시대에는 주로 라틴어의 수용을 통한 문학의 분야에서, 스콜라학파의 절정기에는 철학의 분야에서, 휴머니즘과 르네상스시대에는 예술의 분야에서 그러한 면이 들어나고 있으며, 고전주의에서는 고대문학의 재활성화가 중시되었다.
먼저 카롤링어 시대 때 독일은 카알 대제와 함께 비로소 본질적인 의미의 독일 문화사가 시작되었었다. 이 중세의 첫 위대한 지배자는 황제권이 교회와 함RP 공동으로 역사적 과제를 지는 것을 문화정책의 기본으로 했다. 카알 대제에게 있어서 정복과 포교는 크게 분리되지 않고 서로 맞물려 행해졌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단순한 무력적 포교자가 아닌 그리스도교적인 독일 문화의 구축자로서 평가된다. 이 당시 독일에서는 그리스도교의 수용은 충실하게 행해졌는데 그것은 강요에 의해 이루어진 허위적 그리스도교가 아니라 수세기에 걸쳐 내려온 그리스도교적 신에 대한 진실 되고 알찬 믿음으로 성숙되어갔다.

참고 자료

독일 문화의 이해 - 이관우,
독일 정신의 원류탐구 - 이영일
독일 문화의 이해 - 이유선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