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문화]독일의 의식주 문화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09.14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독일의 의식주 문화 조사

목차

■ 발표에 앞서..

■ 독일인의 의복 문화

■ 독일인의 음식 문화

■ 독일인의 주거 문화

본문내용

■ 발표에 앞서..
21세기는 문화의 시대, 혹은 지식정보의 사회라 한다. 각종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지구촌은 점점 서로 가까워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여러 문화와의 접촉은 피할 수 없는 글로벌 시대의 대학생으로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지식을 쌓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이에 “테/마/독/일/기/행” 강의 중 『독일의 의․식․주』를 주제로 발표하게 되어 아래와 같이 내용을 요약하여 학우들의 이해를 돕고자 한다.
■ 독일인의 의복 문화
1) 비교적 수수한 옷차림
어느 나라든 옷차림을 비교할 때 남성보다는 여성을 비교해보면 알 수 있다. 독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우선 한국 여대생들의 경우 모든 여대생들이 그런 것만은 아니지만 많은 학생들이 화장을 진하게 하고 유행에 민감하며 자기만의 개성이 없는 획일적인 옷차림을 하고 있다. 그리고 할머니들의 경우는 허름하고 누추한 옷차림을 하고 있다. 하지만 독일의 경우를 살펴보면 여대생들은 대부분 청바지 차림의 수수한 옷차림에 화장을 별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반면에 사회보장제도에 따라 연금생활을 하는 할머니들은 제법 멋을 부리고 화장도 하는 편이다. 독일과 우리나라가 또 다른 점은 독일학생들은 파티나 음악회 등의 공연장에 갈 경우 정장을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공연장을 갈 때에도 평상시 입는 옷차림을 입고 가는 경우가 허다하다. 독일에서는 정장을 하였을 때 유행에 뒤졌다거나 허름하다고 하여 상대방을 무시하는 경우는 없다. `옷이 날개다`라는 말처럼 옷차림으로 상대방을 평가하는 우리나라의 사고방식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2) 여름에도 두터운 옷차림
독일은 일교차가 심한 곳이다. 독일의 봄은 5월부터 시작된다고 할 수 있다. 독일의 날씨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