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간호]스페인(라틴 아메리카)계 사회에서의 뇌졸중 예방 교육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9.1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Rehabilitation Nursing. Jan/Feb 2006. Vol. 31, Iss. 1; p. 5 (5 pages)
해석본

목차

서론
훈련계획
결과표
토론
결과

본문내용

--------------------------------------------------------------------
스페인계 사람들은 미국 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소수 민족이다. 조사는 고혈압 발병이 높고, 당뇨의 위험이 있고, 술을 많이 마시며, 육체적 활동을 잘 하지 않는 스페인계 사람들에게서의 뇌졸중 위험에 대해 접근했다. 그러므로 건강관리 전문가들은 건강에 대한 믿음을 불신하는 문화적 그룹의 관리와 교육에 직면했다. 뇌졸중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해, 교육과 위험 인지를 위한 복합한 문화적으로 민감한 프로그램이 필요했다. 이 논문은 스페인계 사람을 위한 뇌졸중 교육의 발달과 선별검사에 대해 기술한다.
--------------------------------------------------------------------
건강교육 제공은 위험인자를 조절하고, 질병을 최소화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단계이다. 뇌졸중의 위험요소와 경고 신호에 대한 일차적 예방 교육은 뇌졸중의 발생빈도와 심각성을 낮춘다고 믿어진다. 적어도 이 분야에서, 뇌졸중 예방과 치료 과정은 위험요인 감소와 적절한 치료의 적절한 투입에 크게 관계된 지역사회의 교육에 의존할 것이다. 뇌졸중 위험요소와 증상에 대한 증진된 지역사회 지식은 예방적 뇌졸중 치료와 급성 뇌졸중 개입에 대한 접근을 증진시키는데 중요한 요소이다. 그러나 만약 교육 분야에 대한 정보 제공이 타당하지 않다면 어떻게 하겠느냐? 만약 그것이 이치에 어긋난다면? 그것은 여전히 위험요인을 조정하고 질병을 최소화 할 수 있을까?
모든 민족에게 건강교육에 대해 접근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들의 언어를 단순히 번역하는 것이 아닌 행동의 변화를 위하여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페인계 민족은 미국 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소수민족이다. 비록 이 민족이 공통 언어를 사용한다고 할지라도 다양한 나라가 섞여있다. 교육의 결핍은 많은 스페인계 사람들을 불평등한 유병률과 사망률에 방치하는 것이다. 현재 스페인에서 교육정보에 대해 간단히 번연한 것들은 스페인계 사람에서 뇌졸중 위험율 증가에 대한 문화적 차이를 기술하지 않는다. 스페인계사람의 시대에서 뇌졸중은 강도가 증가된 것처럼 느껴질 것이다. 미국 심장협회(AHA)는 스페인계 사람에 대한 뇌졸중 조절 노력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을 인정했다.

참고 자료

stroke prevention education in the hispanic community

Rehabilitation Nursing. Jan/Feb 2006. Vol. 31, Iss. 1; p. 5 (5 pages)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