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경복궁 답사문

저작시기 2006.09 |등록일 2006.09.09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답사과제로 최선을 다해서 써서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답사할 때 찍었던 사진을 주요사적별로 2-3개씩 하여 총 16개의 사진이 첨부되어 있습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래요 ^^

목차

Ⅰ. 경복궁 역사
Ⅱ. 주요사적
1. 근정전(勤政殿)
2. 사정전(思政殿)
3. 천추전(千秋殿)
4. 강녕전(康寧殿)
5. 교태전(交泰殿)
6. 경회루(慶會樓)
7. 향원정(香遠亭)
Ⅲ. 개인 감상 및 느낌

본문내용

Ⅰ. 경복궁 역사
경복궁은 태조 4년에 창건된 조선의 정궁이다. 태조 이성계는 1392년 조선을 건국한 다음 천도할 것을 결심하고, 즉위 3년에 한양을 도읍으로 결정하여, 10월에 천도하고 이듬해에 경복궁을 이룩했다.
이궁은 선조 25년에 임진왜란으로 전소(全燒)되었으며, 그 후 왕궁으로서 불길하다는 이유로 273년간이나 중건되지 못하였다가 고종 때 중건되었다. 고종2년에 착수한 경복궁 중건은 4년에 걸쳐 계속된다.
고종의 아버지 흥선대원군이 이 고역을 도맡아 진행시켰는데, 국고가 탕진될 만큼 대공사였다. 이를 충당하기 위하여 조정에서는 관료들과 부자들에게서는 물론, 백성들에게서까지 원납전이라는 새로운 화폐를 주조하기에 이르렀다. 이는 결과적으로 통화증발을 야기하는 등 경제의 혼란을 초래하기도 하였다. 이렇게 해서 완성시킨 경복궁은 궁성의 길이가 1,762간에 달했으며, 문은 광화문 건춘문, 영추문, 신무문의 사대문이 중건되었다. 궁성 내에 경영한 전각은 합하여 7,225간 있고, 궁성 밖에 경영한 후원에는 489간의 전각이 들어섰다.
태조 창건 당시의 경복궁의 규모는 왕궁으로서는 그리 크지 않은 것이었다. <태조실록>에서는 `총 390여 간`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중건된 경복궁의 규모는 궁성둘레 1,813보, 높이 20 여척, 규모 7,814칸으로 증축되었다. 달라진 점은 왕의 침저인 강녕전 좌우에 연길당, 응지당이 추가되어 5星을 이루고 광화문에서 홍례문까지의 좌우의 장랑이 담으로 바뀌었다.
또한 동궁에 계조당과 자선당 이외에 시강원과 익위사가 신설되고 청연각 자리에 자경전이 건립되면서 청연각은 부속 누각을 처리되었다. 궁성 동북부와 서북부가 크게 확장되었고 궐내 각사의 배치가 조선 후기의 병화된 관직을 반영하였으며 교태전 뒤에 아미산을 후원으로 꾸몄다. 또 아미산과 향원정 사이에 많은 내전을 건립하고 방지와 관저전, 서현당, 취로정, 충순당이 있던 자리에 큰 연못을 파고 섬 안데 2층의 향원정을 세우며, 향원정 뒤에 건청궁이라는 궁중궁(宮中宮)을 두었다. 그리고 경회루와 간의대 사이에 여러 제전, 문소전 자리에 선원전을 세우고, 신무문 안쪽에 왕실 서고의 하나인 집옥재를 신설하였으며, 신무문 밖에 후원을 만들고 융문당, 융무당, 경농재, 오운각 등을 세웠다. 경복궁의 중창은 단순한 옛궁의 재건이 아닌 새로운 궁궐의 조영이라 할 수 있다.
이는 임진왜란 이래 본궁을 버려두었다는 명분과 함께 외세들로 인하여 실추된 왕권을 다시 세우려는 흥선 대원군의 꼿꼿한 의지가 서려있는 것이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