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풍수지리의 발전 방향과 그에 따른 나의 생각

저작시기 2003.01 |등록일 2006.09.09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예전에 주를 이루었던 음택풍수>
<풍수지리가 이루어져 온 과정>
<현대 풍수지리의 연구 동향>
<풍수지리에 대한 나의 생각>

본문내용

풍수지리가 이루어져 온 과정>

‘풍수’의 사상적 구조 속엣 ‘장풍득수’ 즉 ‘바람을 막고 물을 얻는다’는 것은 ‘땅의 기운을 멈추게 하고 흩어지지 않게 한다’는 기운론적 맥락 위에서 처음 그 의미가 갖추어진 것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아마도 그것은 처음에는 ‘바람과 물의 피해를 받지 않을 땅’을 찾는 의식과 연관되어 그 의미가 갖추어진 것이라고 보는 것이 옳을 터이다. 그런 점에서 촌산지순의 다음 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고대 중국에서는 그 생활상 바람과 물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되었다. 한랭한 북풍은 북중국 일대를 공포에 싸이게 했고, 비를 머금고 불어오는 남풍은 남중국의 하천을 범람시켰다.

현대 풍수지리의 연구 동향>

예전에는 분명히 음택풍수가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시대가 변하고 사람들의 생각이 변하가면서 풍수에 대한 생각도 많이 변하고 있다. 그럼 오늘날에 주목받고 있는 풍수는 어떠한 것인가? 풍수설은 아직도 우리 주변에서 많은 신도를 확보하고 있는 사상이다. 대부분의 전통적 의식이 설령 그것이 아직 대중에게 일정한 성가를 유지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세월이 흘러갈수록 그 효력이 점점 떨어지는 길을 걸어나가는데 반해서, 풍수설은 점점 그 세력을 확장하여 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여겨지는 측면도 없지 않다. 물론 현대의 우리 속에서 풍수설이 이룩하고 있는 이러한 성공은 전적으로 ‘음택풍수’, 다시 말해서 ‘묘지풍수’의 권능에 힘입은 바가 크다. ‘음택풍수’와 짝을 이루어, 풍수설의 두 영역을 형성하고 있는 ‘양택풍수’나 ‘양기풍수’, 다시 말해서 ‘집터풍수’나 ‘마을풍수’의 경우는, 다른 많은 전통적인 것들과 마찬가지로, 비참한 운명에 처하여 있는 것이다. ‘음택풍수’는 죽은 자...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