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선의의 거짓말은 정당한가?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9.0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사람을 구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있는가?”에 대한
키케로의 목적주의, 결과주의 입장 VS 칸트의 의무주의, 동기주의적 입장.

목차

주제선정
문제제기
쟁점
보충
결론
사례
참고문헌

본문내용

☑ 주제 선정
‘선의의 거짓말’은 용서받을 수 있는가?
우리는 누구나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은 남을 속이는 행위이고 그 이전의 거짓말을 하는 목적에 따라 그 거짓말이 도덕적으로 용서받을 수 있는가 비난받아 마땅한 것인가를 판단하게 된다.
그럼 과연 선의의 거짓말은 도덕적으로 용서받을 수 있을까.
모두가 선뜻 대답할 수 없을 것이다. 나는 이번 논문의 주제를 “선의의 거짓말은 과연 용서받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제기하고 이에 대한 결론을 도출할 것이다.

☑ 문제 제기
사람을 구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있는가?
“안네 프랑크를 살리기 위하여 경찰과 군인들에게 거짓말을 하여야 하는가?”하는 질문에 대하여 키케로(Marcus Tullius Cicero) 와 칸트(Immanuel Kant, 1724~1804)
의 서로 대립되는 태도를 보인다.
이에 두가지 대립되는 주장들을 살펴보고 결론을 내린다.

키케로는 거짓말에 대하여, 거짓말은 방편이 될 수 있으며, 거짓말을 하는 것이 때로는 도덕적일 수 있다는 의견이다. 키케로에 의하면 인간이 선택의 문제에 직면했을 때, 최소한의 악을 선택하는 것을 당연시 하였다. 키케로는 레굴루스의 실화에서처럼 인간은 국제법과 같이 중요한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하지만 무조건적인 약속의 이행이 아니라 ➀ 자신에게 극단적인 불이익이 따를 때,➁ 상대편에게 불이익이 될 때,➂ 약속이 사기나 폭력으로 맺어진 경우, ➃ 상대편이 불성실할 때와 같이 불합리하고 자신에게 극단적인 피해가 오는 어쩔 수 없는 경우에는 약속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고 보았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