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간척사업의 문제점과 갯벌의 중요성

저작시기 2006.09 |등록일 2006.09.09 한글파일한글 (hwp) | 17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자연의 이용은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이지만 이것이 자연 파괴와 생태계 파괴를 정당화 시킬 수는 없습니다. 특히 곡물 생산과 각종 공업용지 확보 등 가시적인 성과를 위해서 자행되고 있는 간척사업의 경우 심각한 자연훼손과 함께 환경 오염과 식량 확보면에서 심각한 문제를 낳고 있습니다. 이러한 간척 사업이 주는 문제점과 갯벌이 주는 여러 가지 이점, 그리고 개선책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목차

1. 서론

2. 우리나라의 간척사업
1) 간척사업의 역사
2) 대표적인 간척사업
3) 간척사업의 의의
4) 간척사업 이후의 변화 및 문제점

3. 갯벌의 의의
1) 갯벌의 개념
2) 갯벌의 형성
3) 갯벌의 여러 가지 가치

4. 외국과 비교한 한국의 갯벌정책
1) 독일의 갯벌 국립공원
2) 일본의 자연환경보호법
3) 한국의 겉도는 갯벌 보전정책

5. 결론

본문내용

Ⅰ. 서 론
인간은 생존을 위해서 자연을 적극적으로 이용해왔다. 그러나 자연의 위대함에 대한 지나친 믿음은 문명의 이기라는 허울아래 자연 파괴와 이로 인한 환경오염을 정당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서구화로 대표되는 이러한 자연파괴는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고 특히 생명 유지에 가장 본이 되고 있는 식량의 양적 생산 증대와 질적 향상을 떨어뜨리고 있다.
자연의 이용은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이지만 이것이 자연 파괴와 생태계 파괴를 정당화 시킬 수는 없다. 특히 곡물 생산과 각종 공업용지 확보 등 가시적인 성과를 위해서 자행되고 있는 간척사업의 경우 심각한 자연훼손과 함께 환경 오염과 식량 확보면에서 심각한 문제를 낳고 있다. 이러한 간척 사업이 주는 문제점과 갯벌이 주는 여러 가지 이점, 그리고 개선책에 대해서 알아보자.

Ⅱ. 우리나라의 간척사업
1. 간척 사업의 역사
1) 일제시대부터 80년대까지
우리나라의 간척 사업은 일제시대부터 시작되었다. 1920년대 일본의 경제성장으로 식량부족이 야기되자 당시 식민지였던 우리나라에 산미증산정책을 시행하면서 쌀 생산을 위해 간척사업을 시작했다. 1917~38년에 걸쳐 매립된 면적이 405㎢에 달하며 염생식물이 서식하는 부분을 대상으로 했다. 60~70년대 이후의 매립면적은 60년대 170㎢, 70년대 190㎢이다. 일제 시대 총 매립지에 이르지 못하고 있던 간척사업은 80년대에 총 매립면적 약 100㎢로 60-70년대의 절반에 지나지 않으나 90년대에 들어서서는 다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2) 90년대 이후
현재 간척사업이 진행 중인 면적만도 600여만㎢에 달하고 있는데 수도권 쓰레기 매립장 건설, 시화지구 농공단지 조성, 강화도 신공항건설, 새만금 간척 등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훨씬 규모가 큰 간척공사들이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갯벌은 1987년보다 약 15%인 422.4㎢가 상실되었는데, 이는 토지확보 차원에서 이루어진 간척․매립이 주요 원인이다. 지역별 갯벌현황에서 보면 시화지구․새만금지구 등 주요 간척․매립사업으로 인한 갯벌의 상실면적이 810.5㎢로 조사되었으며, 이수치만으로도 29%정도의 갯벌이 상실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참고 자료

․“새만금 간척사업 중단땐 8조 이익".. 생태경제硏 주장: 한국경제신문 2003년 05월 15일
․ 갯벌환경과 생물- 이학곤, 아카데미서적
․ 경기만의 갯벌- 최춘일, 경기문화재단
․ 한국의 갯벌- 홍재상, 대원사
․ 갯벌의 기능과 가치- 고철환,서울대학교
․ 습지의 사회경제학적 가치와 생물학적 중요성- 월간 환경운동, 함께사는 길
․ 졸속 환경평가 예견된 검은 호수 -한겨레, 96년 7월 25일
․ 간척 사업으로 어장 황폐화- 한겨레, 96년 5월 30일
․ 새만금 갯벌 살리기 운동- http://sos.kfem.or.kr
․ 고깃배 사라진 ‘황금어장’김제심포개펄- 문화일보 2003년 5월 14일
․ 시화호 매립면허 취소를- 한겨레 사설 2003년 5월 12일
․ 한명숙 환경부장관 “새만금사업 재검토 기획단 조속 구성”- 동아일보 2003년 5월 14일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