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구문제]고령화 사회와 미래의 경제 성장

저작시기 2004.05 |등록일 2006.09.08 워드파일MS 워드 (doc) | 8페이지 | 가격 4,200원

소개글

긴 역사를 통해 볼 때, 인류의 평균 연령은 20세 이하로 매우 젊은 편이었다. 그러나 국제 연합의 1998년도 자료를 보면, 세계의 평균 연령은 1975년의 22세에서 2050년에는 38세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날 것이라 한다. 또 다른 자료에 의하면 세계 평균 연령은 2040년에 40세를 넘어설 것이며, 평균 연령이 50세 이상이 되는 국가도 많을 것이라고 한다.
이것은 누가 보더라도 획기적인 변화이기 때문에, 폴 월리스의 ‘연령 지진’ 이라는
책에서 지은이는 이를 ‘고령화 파동’이라고 불리운다. 고령화의 충격은 채권 및 주
식 시장에서부터 성생활에 이르기까지, 부동산 시장에서부터 새로이 등장한 세대간
문제, 그리고 청년 문화의 미래에서부터 점점 중요성이 커져가는 이민 문제에 이
르기까지 이미 우리의 삶 구석구석까지 파고 들고 있다.

목차

고령화의 진행
인구의 역 피라미드 현상과 급격한 감소 현상
고령화 파동으로 예견되는 사회상
경제 성장의 방향
신경제
지극히 현실적인 답
인구 고령화 시대에 따른 새로운 기대
새로운 시대로의 도약

본문내용

젊은 계층 대신 나이든 계층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면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경제적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나이든 계층은 아이들보다 부양 비용이 훨씬 더 많이 들고, 이로 인해 개별 가정보다는 사회 전체가 훨씬 더 많은 경제적 부담을 지게 된다. 향후 20~30년간의 세계사는 연령 피라미드가 뒤집히면서 야기되는 문제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는가에 따라 그 내용이 달라질 것이다.
이에 거꾸로 뒤집힌 피라미드만으로는 부족하다는 듯, 고령화 파동과 함께 인구 통계상 전대미문의 극적인 현상이 또 한 가지 벌어질 것이다. 즉 연령 구조가 바뀔 뿐 아니라 부유한 민주산업국들의 인구가 감소될 것인데, 몇몇 국가에서 이러한 현상이 특히 두드러질 것이다.
인구는 마치 초대형 유조선과 같아 방향을 전환하는 데 한없이 오랜 세월이 걸릴 것처럼 보인다. 높은 출산율과 이민의 증가, 사망률 감소 등의 효과가 지속된 지난 수십 년 동안 유럽 인구는 실제로 증가했고, 그런 인구 증가가 출산율이 현상 유지 수준 이하로 추락했다는 사실을 가리고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유조선이 방향을 돌리려 하고 있다. 먼저 일본과 유럽에서 방향 전환이 시작되겠지만, 결국에는 전세계에서 이 같은 현상이 일어날 것이다.
출산율 감소는 더 이상 선진국에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다. 1990년대에 출산율이 인구의 현상 유지수준 이하로 떨어진 국가에는 중국과 태국이 포함되었다.
이처럼 급격하고 지속적인 출산율 감소 현상으로 볼때, 세계인구 변동에 관한 UN의 시나리오가운데 완만한 감소를 예측하는 두번째보다는 급격한 감소를 예견한 시나리오가 더욱 현실성이 이쓴ㄴ 것으로 보인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