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문]영화< 자전거 도둑>과 네오리얼리즘(Neo Realism)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6.08.27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영화< 자전거 도둑>과 이탈리아의 네오리얼리즘(Neo Realism)을 조사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1. 네오리얼리즘(Neo Realism)
1) 등장배경
2) 네오리얼리즘의 특성
2. < 자전거 도둑 (Ladri di biciclette)>
참고자료

본문내용

1. 네오리얼리즘(Neo Realism)
1) 등장배경
네오 리얼리즘은 2차대전의 포화속에서 자발적으로 생겨난 장르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전쟁 이전의 이탈리아 역사속에 그 뿌리를 지니고 있다. 무솔리니 정권하의 `영화 실험 센터`에서부터 로베르토 로셀리니,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등이 영화를 시작했고 종전 이후에 비로서 그들에 의해 네오 리얼리즘이 등장하게 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네오 리얼리즘은 "이탈리언 리얼리즘"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2) 네오리얼리즘의 특성
로셀리니는 네오 리얼리즘이 기본적으로 도덕적, 윤리적 차원에서 시작하는 것임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런 견해는 데 시카와 비스콘티도 마찬가지였는데 그 이데올로기적 특성을 보면 1. 주로 노동자, 농민 등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하며 2. 그들에 대한 동정적 시각을 가지고 도덕적 판단을 거절하며 3. 파시즘의 과거와 전쟁의 황폐함과 후유증에 대한 집착이 있고, 4. 기독교적인 휴머니즘과 막스적인 휴머니즘이 결합한다는 것이다. 양식적인 특성으로는 1. 구조적인 틀보다는 상황 속에서 오는 에피소드를 선호하고 2. 다큐멘터리적 시각을 가지며 3. 로케이션 촬영을 선호하고 4. 비직업배우와 그들의 일상적인 대화를 사용하며 5. 편집 등에 있어서 인공적인 요소를 회피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특성을 요약하면 "네오 리얼리즘"이란 극영화가 지녔던 픽션을 거부하고 전쟁으로 인해서 부수어진 로마의 폐허와 이탈리아 사회의 전후 풍조, 그리고 극단적으로 폐허화된 생활에 직접적으로 카메라를 들이대고 직업배우와 미술세트, 허구적인 시공(時空)을 떠나서 생생한 현실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네오리얼리즘을 이야기할 때 흔히 로베르토 로셀리니 (Roberto Rossellini), 루키노 비스콘티 (Luchino Visconti), 비토리오 데 시카 (Vittorio De Sica) 나 혹은 페데리코 펠리니 (Federico Fellini) 페데리코 펠리니는 네오리얼리즘의 작품을 거의 남기지 않은 모더니티 계열의 감독이나 < 무방비 도시 로마 > 의 시나리오를 쓰는 등 네오리얼리즘의 영화인들과 뜻을 같이 하였다.
의 이름을 순서 없이 나열하곤 하지만 그들은 앙드레 바쟁의 표현에 따르면 “개와 고양이를 한 자루 속에 집어넣는 것” 이주현 역, 로랑스 스키파노, 『이탈리아 영화사: 1945년 이후』, (서울: 동문선. 2001), p.38.
과 마찬가지일 정도로 천차만별의 영화세계를 갖고 있는 이들이었다. 그렇게 개성 강한 영화인들을 네오리얼리즘 의 이름으로 한 울타리 안에 집어넣을 수 있게 되고 또한 서로간의 연대가 가능하게 되었던 것은 그들 모두 ‘ 반 파시즘 저항 투쟁 ’이라는 사회적 목표에 동조하고 있었다는 점 때문이었다. 네오리얼리즘의 토대가 된 작품으로는 루키노 비스콘티의 < 강박관념 (Ossessione, 1942) > 을 꼽는다.

참고 자료

김지혜 역, 존 므라츠, “저개발의 기억: 부르주아 의식/혁명적 컨텍스트”,『영화, 역사』,(서울: 소나무, 2002)
김진해 역, L.쟈네티 『영화의 이해 : 이론과 실제』,(서울 : 현암사, 1987)
김희균 역, 르네 프레달, 『세계 영화 100년사』, (서울: 이론과 실천, 1999)
박태옥, 야마다 카즈오, 『영화가 시대를 말한다 : 새로 보는 영화 100년』, (서울 : 한울, 1995)
김무규 역, 미하엘 퇴테베르크, 『펠리니』, (서울: 한길사, 1997)
변재란 역, 잭 C. 앨리스, 『세계 영화사』, (서울: 이론과 실천, 1988)
서울 영화 집단,『새로운 영화를 위하여』, 2판, (서울: 학민사, 2000)
안정효, 『정복의 길 : 헐리우드 키드의 20세기 영화 그리고 문학과 역사』, (서울 : 들녘, 2002)
김영진, “완성되지 않은 혁명을 찍는다 : 토마스 구티에레즈 알레아”, 『미지의 명감독』, (서울: 한겨레신문사, 1997)
이주현 역, 로랑스 스키파노, 『이탈리아 영화사: 1945년 이후』, (서울: 동문선. 2001)
임호준, “탈 식민 사회에서 민족을 서술하기: 구띠에레스 알레아와 쿠바의 내셔널 시네마”,『라틴아메리카 연구』, 제15권, 제2호, (2002)
전기순, “라틴 아메리카의 영화”, 한국라틴아메리카학회 2000 춘계학술대회 발표 논문. (2000.5.4)
정재형, 『정재형 교수의 영화강의』, (서울: 영화언어, 1994)
조재홍 이남진 외,『인디컴의 세계영화기행 2』, (서울: 거름, 1997)
주진숙, 이영관, 변재란 외 역, 크리스틴 톰슨, 데이비드 보드웰, 『세계 영화사: 음향의 도입에서 새로운 물결까지』, (서울: 도서출판 시각과 언어, 2000)
진보적 미디어운동 연구센터 프리즘, 『영화운동의 역사: 구경거리에서 해방의 무기로』, (서울: 서울출판미디어, 2002)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