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언어]언어와 권력의 상관관계에 대한 보고서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6.08.18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언어와 권력의 상관관계에 대한 보고서

목차

서론
본론1 -언어 자체의 제약에서 생기는 권력
본론2 - 소수에 의해 공식화 되는 언어가 가지는 권력성
본론3 -사고의 틀을 제공하는 언어가 가질 수밖에 없는 권력
본론4 -언어가 갖는 권력의 구분
결론

본문내용

서론

언어는 ‘그것의 일차적인 존재 목적이 의사소통의 도구로서 이던지 사유의 기본 바탕을 마련해 주는 장치이든지’ 수업시간에 들었던 내용을 응용해서 적음
간에 인간의 사회적 삶에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그것은 인간이 인간으로서 갖추어야할 기본적인 요소들이 바로 의사소통의 도구와 사유의 틀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인간을 인간답게 만들어주는 언어는 인간의 의식 차원을 넘어서 사고의 틀을 정형화하기도 하며, 언어가 인간의 사고방식에 따라 변화하기도 한다. 이처럼 언어는 인간에 대한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그것의 부정적인 속성은 인간 의식 전체에 알게 모르게 많은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번 프리젠테이션에서 주목하고자 하는 것은 언어의 속성 중 권력에 대한 문제를 생각해 보고자 한다.
푸코는 언어에서 권력의 속성을 발견해 내었다. 푸코의 권력 관계는 ‘시민과 국가간 혹은 사회 계급과의 대립 속에 자리 잡고 있는 것이 아니라 사회 영역을 구성하는 가장 기본적인 차원에서 존재하는 것으로 배제하는 것을 속성으로 하는’ 『현대 철학의 흐름』 박정호 외 지음 p292-315
의미로 개념화 된다. 특히 ‘모든 언어와 그것이 기초하고 있는 지식은 궁극적으로 권력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현대 철학의 흐름』 박정호 외 지음 p292-315
고 주장한다. 푸코의 주장처럼 언어에는 그 자체로 권력의 속성을 지니며 이것은 언어와 이데올로기에 대한 문제에서 명확해진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