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의학 원전 안과 목경대성]목경대성 황정경 卷之一下 증치어략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6.08.17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400원

소개글

명나라 안과 전문 한의학 서적인 목경대성은 황정경이 저술했다. 이 자료는 卷之一下 증치어략을 원문과 함께 번역본을 수록함

본문내용

在表勿攻裡,恐邪乘虛陷入,開鬼門乃所以除風散寒;
표에 있으면 이를 공격하지 말고, 사기가 허함을 틈타 함입함이 염려스러우니, 땀구멍을 열어서 풍사를 제거하고 한사를 발산한다.
在裡休虛表,汗多常致亡陽,潔淨府何莫非安神養血。
이에 있으면 표를 허하게 함을 쉬어야 하니, 땀이 많으면 항상 망양에 이르니, 6부를 정결하게 함이 어찌 정신을 안정시키고 혈을 기름이 아니겠는가?
痰燥治火,無效須理氣;
담과 조는 화를 다스리니 효과가 없으면 반드시 기를 다스린다.
水飲理氣,不及當補火。
수음은 기를 다스리니 이르지 않으면 응당 화를 보한다.
子能令母實,瀉子即急治其標;
자식은 어미를 실하게 할 수 있으니, 자식을 사함은 급하게 그 말단을 치료함이다.
子能令母虛,補母正緩顧其本。
자식은 어머를 허하게 할 수 있으니, 어미를 보하면 바로 완만하게 근본을 돌아봄이다.
神不足 溫以氣,精不足 滋以味。
정신이 부족하면 기로써 온난하게 하고, 정이 부족하면 음식미로써 자양한다.
氣亢血錯行,理宜瀉火;
기가 항성하면 혈이 잘못 운행하니 이치가 의당 화를 사한다.
陽衰陰隨走,法用溫中。
양이 쇠약하면 음이 따라 달리니 방법은 중초를 따뜻하게 함을 사용한다.
毋致邪,毋失正,藥斯當,而病斯起矣。
사기를 이르게 하지 말고, 정기를 잃지 않고, 약은 온당해야 병이 일어난다.
略陳管見,編就茲篇。
대략 대롱속의 편견을 진술하니 이 편을 편집해 모았다.
專是業者,請究心焉。
오로지 이 의업의 의사는 청컨대 마음을 연구해야 한다.
然而作家巨手,臨症圓機,神而明之,又在乎人。
그러나 일가를 이룬 큰 의사는 증상에 임하면 틀을 둥글게 하니, 신령스럽게 밝힘도 또한 사람에게 있다.水可作鏡,腎足準能照物。
수는 거울을 만들 듯 맑아야 하니 신이 충족된 기준으로 만물을 비출 수 있다.
如此推類,左右逢原。
이와 같이 유추하면 좌우에서 근원을 만날 수 있다.
原夫身之害,睛之損,由于漸,起于微。
원래 몸의 피해와 눈동자의 손상은 점차에서 유래하고, 작은 곳에서 시작한다.
欲無其漸, 防制其微。
그 점차 손상을 없게 하고, 방비를 미약한 곳에서 만들어야 한다.
補、和、攻、散,既了然于胸中,鉤、割、針、烙,自無誤于指下。
보법, 화법, 공법, 발산법이 이미 가슴 속에서 끝나면, 구법, 할법, 침법, 락법은 스스로 손가락 아래에서 오류가 없게 된다.
指下既清,合明指面。
손가락 아래가 이미 맑으면 밝게 합하여 손가락을 가리키게 될 것이다.
左脈大數, 心火正旺;
좌측 맥이 대삭맥이면 심화가 바로 왕성함이다.
右脈如是,火又乘金。
우측맥이 이와 같으면 화가 또한 금을 탐이다.
浮數微弦,風木方剛;
부삭미현맥은 풍목이 바로 강함이다.
弦而兼滑,木來克土。
현맥에 활맥을 겸하면 목이 토를 상극하러 옴이다.
春夏獨見沉小,寒陰不升腎水;
봄 여름에 홀로 침소맥이 나타나면 한음이 신수를 상승치 못함이다.
秋冬倍加弦數,陽水上挾木邪。
가을과 겨울에 현삭맥이 배가 되면 양수가 위로 목의 사기를 낌이다.
沉遲本陰寒,涉緩可溫散;
침지맥은 본래 음한으로 완만하며 온

참고 자료

http://cafe.daum.net/homeosta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