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영학]뉴페러다임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8.16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이번 겨울 계절학기때 공업경영 시간에 제출했던 `뉴페러다임`에 대한 레포트 입니다. 유한킴벌리에서 적용중인 `뉴페러다임`의 가치관을 살펴보고 적용방안과 경제발전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그에 대한 감상과 생각을 글로 남긴 겁니다. 유익하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공업경영의 수업 중 뉴페러다임에 대한 과제를 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과제를 준비하면서 느낀 것은 역시 모든 일에는 사람이 중시되어야 하며 그러한 발상의 전환들이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지 않는가 하는 것이었다. 뉴페러다임은 윤리경영, 인간중심경영, 노사화합, 신뢰 등의 현재 우리나라 기존 기업들에서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정말 이러한 것들이 가능한가? 이것들이 정말 실천되고 있는가? 하는 의구심을 가지게 되었으나 점점 그러한 사실들에 대해서 수긍을 하게 되었고 정말 우리나라 기업들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주는 것이라고 확신하게 되었다. 또한 뉴페러다임을 기업경영의 모토로 삼고 앞을 향해 정진해 나가는 몇몇 기업들은 분명 다른 기업들에게 귀감이 되리라 생각한다.
“현대는 지식의 반감기이다. 작년에 익힌 새로운 지식도 올해에는 절반의 효과밖에 볼 수 없고, 내년에는 4분의 1, 내후년에는 8분의 1로 줄어들고, 결국 아무 쓸모가 없어진다. 아무리 훌륭한 교육을 받은 사람도 3년만 공부를 하지 않으면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지식은 무용지물이 된다.” 이 말은 유한킴벌리의 문국현 사장이 한 말이다. 문국현 사장의 철학대로 유한킴벌리는 생산노동자들을 지식노동자로 탈바꿈 시키는데 아낌없는 지원을 하고 있다. 여기서 문국현 사장의 경영철학이 나오는데 문국현 사장은 기존의 기업들의 CEO들이 가지고 있는 생각들과는 달리 직원들이 한낱 소모품이 아닌 회사와 같이 할 동반자로 인식을 하고 그러한 직원들의 교육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이것이 바로 인간중심의 경영철학이다. 문국현 사장이 이러한 경영철학을 가지게 된 것은 해외연수 기간 중 선진외국기업들의 사례를 보고 자사도 꼭 이렇게 회사와 직원이 상생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고 부터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