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의학원전 상한론]論仲景傷寒論 先辨林億 成無已校註之失상론 장중경 상한론에 먼저 임억과 성무기의 교주의 실수를 변별함 상론 유가언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6.08.13 한글파일한글 (hwp) | 19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論仲景傷寒論 先辨林億 成無已校註之失 상론 장중경 상한론에 먼저 임억과 성무기의 교주의 실수를 변별함
상론 유가언

목차

상론 장중경 상한론에 먼저 임억과 성무기의 교주의 실수를 변별함

본문내용

王叔和於仲景書,不察大意,妄行編次補綴,尚存闕疑一線.
왕숙화는 장중경의 책에 큰 뜻을 살피지 않고 망령되이 편차와 보충을 새겨서 오히려 한 선이 빠져 의심스럽게 되었다.
觀其篇首之辭,謂 痙 濕 暍 雖同爲太陽經病,以爲宜應另論者,其一徵也.
편의 머리의 말을 보면 경, 습, 알이 비록 함께 태양경병이 되나, 의당 따로 논의해야 하나의 징조이다.
觀其篇中,謂疾病至急,倉卒尋按,要旨難得,故重集可與不可方治者,其一徵也.
그 편 속을 보면 질병이 지극히 급하고 창졸간에 살펴야 하니, 요지를 얻기 어려우므로 모아서 처방을 함께 하지 않을 수 없음이 그 한 징조이다.
觀其篇末補綴脈法,分爲二篇,上篇仍仲景之舊,下篇託仲景以傳,猶未至於顛倒大亂者,其一徵也.
그 편의 끝에 맥법을 보충하고 이어서 구분하여 2편으로 만드니, 위 편은 장중경의 예전 것이고, 아래 편은 장중경의 전수함을 의탁하니 오히려 엎어져 크게 혼란함에 이르지는 않았으니 그 한 징조이다.
第其不露補綴之痕,反以平脈本名,易爲辨脈,而陰行一字之顛倒,此吾所爲譏其僭竊耳.
僭(참람할 참; 人-총14획; jiàn): 超越本分, 不知力量.
기우고 잇은 흔적을 노출하지 않고 반대로 평맥을 본래 이름으로 삼아 맥을 변별함을 쉽게 하고 몰래 한 글자를 엎으니, 이는 내가 그 가만히 참람됨을 놀리게 되었다.
若夫林億之校正,成無已之詮註,則以脈法爲第一卷矣,
만약 임억의 교정과 성무기의 전주는 맥법을 제 1권으로 삼았다.
按仲景自敘云,平脈辨證,爲<傷寒卒病論>,合十六卷.
장중경의 스스로의 서문을 살펴보고 말하길 평맥 변증은 상한졸병론에서 합해서 16권이라고 여겼다.
則脈法洵當隸於篇首.
洵(참으로, 진실로 순; 水-총9획; xún): 誠然, 實在
맥법은 실재로 편 머리에 예속된다고 했다.
但晉承漢統,仲景遺書未湮,叔和補綴之言,不敢混入,姑附於後,不爲無見.
湮(잠길, 막히다, 통하지 아니하다 인; 水-총12획; yān,yīn): 埋沒
다만 진나라는 한나라의 계통을 계승하니 장중경의 남은 책이 아직 없어지지 않아서 왕숙화가 보충하고 이어서 말하니 감히 혼동하게 넣지 못하고, 진실로 후대에는 견강부회하여서 견해가 없지는 않았다.
二家不察,竟遺編篇首.
두 의가는 살피지 않고 마침내 유실된 편을 머리의 편으로 삼았다.
此後羚羊掛角,無跡可求,詎能辨其孰爲仲景,孰爲叔和乎?
羚羊掛角,無跡可求: 玄妙 意境超脫.
詎(어찌, 적어도, 진실로 거; 言-총12획; jù): 豈, 難道
이 뒤에 영양각에 뿔을 매달고 자취도 추구할 수 없을 정도로 초탈하니 어찌 누가 장중경이고 누가 왕숙화인지를 변별하겠는가?
然猶隱而難識也,其序例一篇,明係叔和所撰,何迺列於第二卷?
그러므로 더욱 숨길수록 알기 어려워 서문예문의 1편은 왕숙화가 편찬한 것이 분명한데 어찌 제 2권으로 나열하였는가?
豈以仲景之書,非序例不能明耶?
어찌 장중경의 책에서 서례가 아니면, 분명하지 않겠는가?
即使言之無弊,亦無先傳後經之理,
말이 폐단이 없게 하고 또한 먼저 전이 되고 뒤가 경전이 되는 이치가 없게 한다.
況其蔓引贅辭,橫插異氣,寸瑜尺瑕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