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사]동학농민운동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6.08.04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Ⅰ. 머리말
Ⅱ. 정치적 체제 구상
Ⅲ. 토지혁명 구상
Ⅳ 개화파·갑오개혁과의 관계
Ⅴ. 맺음말

본문내용

Ⅰ. 머리말
1894년에 일어난 동학농민전쟁은 개항 이후 더욱 심화된 조선사회의 내부적 모순과 외세의 침략에 반대하여 일어난 일대 사건이었다. 지금까지 농민전쟁과 관련한 연구는 많이 축적되었지만, 농민군이 폐정을 개혁한 다음 만들려고 한 사회의 성격, 그리고 갑오개혁이나 개화파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연구자에 따라 크고 작은 차이가 있다.
이러한 문제를 이해하는 데는 우선 다음의 두 가지 점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생각된다. 하나는 동학농민전쟁이 사회경제적 토대나 사회세력이라는 측면에서 근대적·부르주아적 요소가 취약한 가운데 농민들이 주체가 된 움직임이었다는 점이다. 다른 하나는 조선에 최초로 문호개방을 강요하였고, 개항 이후에도 경제적 침탈뿐만 아니라 각종 사건 등에 개입하며 조선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해 온 일본이 깊숙이 개입되어 있었다는 점이다.
개항 이전부터 조선사회 내부로부터 근대적 요소들이 일정하게 성장해 오고 있었고, 개항 이후의 외래적인 영향도 조선사회에 적지않은 충격과 변화를 가져왔다. 그러나 개항에 따른 충겨과 변화가 구래의 조선사회를 일거에 해체시키거나 질적으로 다른 사회로 전환시킨 것은 아니었다. 또 조선후기 이래의 내부적 변화와 서구문명과의 충돌과 접촉 속에서 지배층은 물론 민중들의 생활양식이나 의식세계에도 변화가 있었을 것이지만, 전근대적, 전통적 요소가 여전히 온존되어 있었다. 이러한 점은 농민전쟁의 전개과정이나 농민군의 지향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었다.
한편 개항 이후 조선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한 외세였던 일본은 사상적으로는 華夷論, 정치적으로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의 전통적 국제질서 속에서 조선과 이웃한 나라였다. 양국간에는 다양한 역사적 경험이 축적되어 왔고, 그 속에서 일본에 대한 인식도 형성되고 전승되어 왔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