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관광경영학]산을 사랑하는 스위스

저작시기 2005.03 |등록일 2006.08.01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소개의 글
산을 사랑하는 스위스 사람들의 자연사랑
스위스 전통쇼
루체른호수 크루즈여행
티틀리스
로이커바트(Leukerbad)에서의 건강체험
래프팅
뮈렌
트림멜바흐폭포
유럽의 지붕 ‘융플라우’
마테호른에 오른다
베른
관광일정 잡기 5
이것만은 꼭 먹자
스위스 치즈 ‘퐁 뒤’
관광일정 잡기 6
이것만은 꼭 마시자
쇼핑
세금환불 가능한 곳인지 확인해야

본문내용

소개의 글
얼마 전에 태국의 스위스를 여행하고 스위스의 동화 같은 티틀리스, 로이커바트, 뮈렌, 트림멜바흐폭포, 융플라우 등의 별천지 같은 해변들, 스위스의 음식 등을 엮어본 글입니다. 티틀리스는 세계최초 360도 회전하는 케이블카가 있으며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스위스 여행코스로 남성미 넘치는 티틀리스 산의 만년설과 알프스산맥을 넘어 흑림 지대까지 펼쳐진 장대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스위스 중앙에 위치하여 스위스 대부분의 지역에서 쉽게 티틀리스를 볼 수 있다. 여행 수기나 여행기를 작성하실 때 참고 하시면 스위스의 구석구석 찾아 보실 수 있고 스위스의 문화 풍습까지 넣어 드렸습니다. 좋은 참고가 되실 겁니다.

산을 사랑하는 스위스 사람들의 자연사랑
스위스 사람들은 누구보다 산과 친하다. 어느 곳을 가도 알프스가 보이며 알프스의 만년설과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으면 과연 유명한 많은 음악가와 문학가들에게 커다란 영감을 주었을 만하다. 산과 닮고자 하는 스위스 사람들. 그들은 나무로 만든 통나무집 샬레를 꽃으로 꾸미며 산과 동화되었고 산을 닮은 소리 요들송을 부르며 자연과 벗한다.
산을 동경해서인지 전쟁의 필요에 의해서인지 그들은 일찍이 등산열차나 케이블카를 만들어 산과 가까이 하려 했고 이제는 전 세계 관광객들의 필수 관광수단으로 바뀌었다.
아름답게 집을 가꾸는 것에 유난히 관심 많은 스위스인들의 집을 보면 그 자체가 예술의 경지이다. 문밖에도 아름다운 들꽃을 나무 걸이에 모양대로 꽂아 놓고 창밖 베란다마다 뛰어난 색감으로 화단을 가꾸어 놓았다. 전통 스위스인의 집 창밖에 비치는 커튼 마저 동화스럽게 꾸며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집건축에 대한 정부의 규제도 있지만 그들의 옛 것에 대한 존경은 관광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주택가에서도 거리를 오가는 사람 만나기가 힘들다. 모두들 집에만 있는 것일까? 뮤렌관광청에서 일하는 한 스위스 여인은 “대부분의 스위스인들이 집안가꾸기를 좋아하고 집에서의 생활을 중요시하기에 특별한 파티가 없는 한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고전적인 샬레에 거주하는 신세대들의 변화는 여느 인류가 당면한 문제와 비슷한 듯 다른 나라 사람들이 질투하는 천혜의 자연속에서 아무 부러울 것이 없는 듯한 그들이지만 마약남용과 동성애 같은 부도덕은 그들이 가장 감추고 싶어하는 치부이기도 하다. 천혜의 자연환경도 이런 문제는 치유하기 힘든가 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