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경제론]독일 노동시장의 안정요인

저작시기 2006.04 |등록일 2006.07.28 워드파일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독일 경제의 의의와 노동시장의 안정요인을 정리한 자료 입니다.

목차

I. 서론
II. 독일 경제의 역사적 의의
III. 1980년대까지 독일 노동시장의 안정요인
1. 집단 교섭
2. 노동자 공동경영참여
3. 도제제도
4. 외국인 노동자와 피난민
IV. 독일 경제의 부분별 개혁
V.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최근의 독일의 경제는 지속적인 경기 불황에 처해 있다. 독일을 통일 이후 1990년대 중반부터 저성장을 거듭하고 있으며, 실업증가 및 수출부진, 내수부진 등의 침체국면이 장기화 되고 있다. 현재 독일의 경기침체가 다른 유럽국가 EU 경제에도 동반침체를 가져오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높다.
한때 GDP 규모 세계 3위, 교역 규모 세계 2위를 자랑하던 경제대국인 독일은 1980년대까지 세계최저의 실업률과 노동 시장의 안정을 통해 지속적인 발전을 해왔다. 독일 노동시장의 안정을 유지하여 결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던 요인들을 살펴보고, 경제발전을 통한 통일 독일이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을 살펴본다.

II. 독일 경제의 역사적 의의

독일은 제1차 세계대전이 패배로 300만명의 인명과 해외식민지들을 상실하였다. 전시에 소비된 막대한 전비로 인해 세계역사상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초대했다. 이후 베르사유 조약으로 독일 경제와 정치불안정도 지속되었다.
이에 1930년대의 세계대공항으로 독일 노동자의 1/3의 실업 상태가 지속되면서, 국민들은 혼란한 민심을 제국주의의 히틀러와 국가사회주의당에 지지를 보내게 되었다.
국가사회주의당(Nazis)는 파시스트 경제체제를 구축하게 되는데, 이는 세계최초로 전시동원력을 갖춘 조직이였다. 군사비 지출을 대량으로 늘리고, 제정 및 금융 충격에 대응하여 독일 국민소득이 1932~1936년 40%이상 성장하는 이루었고, 실업은 거의 제거가 되었다.
다른 나라들은 대공항의 여파로 경기침체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으나, 독일의 Nazis는 파시스트 경제체제는 군비의 확장으로 국민들에게 빵과 일이라는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
파시즘 조직은 사유재산 소유를 인정하면서 이를 국가가 통제를 하는 자유기업이 존재하지 않는 자본주의였다. 따라서 국가는 시장과 기업 활동에 적극적인 개입을 하게 되었다. 또한 파시즘 조직은 기업의 자유로운 시장활동을 통제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독점적 조직인 카프텔을 형성하고 이를 통제하는 방식의 경제발전을 이룩하려고 하였다.

참고 자료

1. 윤영자, 옥규성 「세계겡제론」,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출판부. 2005
2. 이대근. 「세계경제론」, 박영사. 2004
3. 김홍준, 김균태 「오늘의 세계경제」, “독일 경기침체의 원인과 시사점”, KIEP. 200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