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사회과학]미셀 푸코의 사상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6.07 |등록일 2006.07.22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미셀 푸코의 저서를 통해 그의 사상에 대하여 시기별로 정리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들어가며
1. 지식의 고고학
2. 권력과 지식
3. 성의 역사 - 신체의 정치학

본문내용

푸코는 서구의 합리주의와 이성주의에 대해 인식론적 비판을 시도한다. 그는 정상/비정상, 동일자/타자 ‘동일자’란 이성의 내부이자 정상과 동일시될 수 있는 것이고 동일시될 수 없기 때문에 배제되어야 할 것이 ‘타자’이다.
, 내부/외부 사의에 만들어져있는 경계를 파괴하고자 한다. 그가 즐겨 사용하는 예에 의하면 소위 정상인과 그들에 의해 배제된 광인들 사이에 놓여진 구획선의 허구를 고발하고자 하는 것이다. 푸코의 방법론에 따라 그의 사상은 세 시기를 통해 파악된다.
첫째는 흔히 고고학이란 이름으로 대변되는 시기 이 시기의 대표적 저작으로는 ꡔ광기의 역사ꡕ, ꡔ말과 사물ꡕ, ꡔ지식의 고고학ꡕ 등이 있다.
이다. 이 시기에 푸코는 다양한 지식을 둘러싼 관계들의 역사를 탐구한다. 특히 예전에, 혹은 지금 진리이자 과학이라고 평가되는 ‘지식’이라는 것들에 의해 가려진 ‘침묵의 소리’를 듣고, 그 소리가 어떻게 해서 침묵에 갇히게 되었나, 즉 어떻게 해서 정상적인 것에서 배제되었나를 연구한다. 푸코는 침묵하는 소리의 흔적이 남아 있는 문학이나 미술 등 다양한 문화적 유물을 통해, 과학이나 역사책에 나오지 않는 잊혀진 과거를 드러내려고 한다는 점에서 자신의 작업을 고고학이라고 불렀다. 그는 고대 중국의 백과사전의 동물 분류법을 인용한다. 이 분류법은 현대 문명의 관점에서 보면 우스꽝스러운 면이 적지 않은데 중요한 것은 이러한 방식이 당시에는 사회적으로 당연한 것으로 인정됐었다는 점이다. 그는 사물의 질서를 파악하고 그 속에서 사물에 대해 판단하는 상이한 방식들이 존재하고 이러한 방식은 시대, 장소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이처럼 사고를 가능하게 해주며, 특정한 방식으로 사물들을 정돈하도록 해주는 무의식적인 기초를 에피스테메(épistém, 인식틀) 쉽게 말해 「패러다임(paradigm)」 개념을 생각하면 된다.
라고 한다. 푸코는 이 개념을 통해 서양의 지성사를 고고학적으로 접근한다. 현대의 에피스테메로 보면 고대 중국의 에피스테메의 지식은 비정상으로 보일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런데 푸코는 한 사회에서 “이것이 지식이다”라고 주장할 수 있는 기준인 에피스테메는 무의식적이고 은폐적이라고 말한다.
두 번째 시기는 ꡔ담론의 질서ꡕ에서 시작하여 ꡔ감시와 처벌ꡕ, ꡔ성의 역사 1ꡕ에 이르는 시기로 계보학이라는 이름으로 요약되는 시기이다. 계보학이란 모든 것들에서 가치와 권력의지를 찾아내는 방법이다. 즉 권력과 지식의 연계성의 계보를 밝히는 작업이다. 그는 형벌과 감옥의 역사를 통해, 또는 성이나 성욕에 관한 담론과 억압 장치 등을 통해 그것들 이면에서 작동하고 있는 권력을 드러내고 그 권력의 효과를 분석하는 작업을 한다. 정상과 비정상이라고 여겨지는 것 사이에 놓여있는 경계선은 그냥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들어내고 유지하는 힘과 권력이 있다. 이러한 것들은 담론(談論, discours)에 의해 정의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