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술의 이해]바로크 시대의 거장 렘브란트

저작시기 2005.11 |등록일 2006.07.1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바로크 시대의 거장인 렘브란트의 생애와 그의 작품에 대해서 조사하여
레포트 형식으로 작성한것......그림도 첨부되어있다.

목차

1.생애
2.렘브란트의 고뇌
3.죽음
4.렘브란트 주요작품

본문내용

1.생애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네덜란드 화가로 손꼽히는 렘브란트는 네덜란드의 레이덴에서 제분업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아버지의 희망에 따라 레이덴 대학에 들어갔으나, 수개월만에 화가를 지망하여 자퇴하였다. 그후 라이덴의 화가 J. 스와넨브르크에게 사사받았으며, 이어서 암스테르담에서 P. 라스트만의 문하에 들어갔다.
1624년 라이덴으로 돌아와 이듬해부터 독립하여 아틀리에를 열었다. 1632년까지 독학으로 친척, 이웃노인, 성서에서 소재를 얻어 꾸준히 그림을 그렸다.

그의 노력이 열매를 맺어 1632년 암스테르담 의사조합으로부터 위촉받은 [툴르프 박사의 해부]의 호평을 계기로 암스테르담에 정착하였다. 1634년 명문가의 딸 사스키아 판 오이렌부르흐와 결혼하였으며 당시의 미술세계시장 이라고 할 수 있는 암스테르담에서 첫째가는 초상화가로서의 명성을 얻었다. 그러나 그의 회화가 성숙함에 따라 당시의 일반적 기호였던 평면적인 초상화 등에 만족할 수 없게 되어 외면적인 유사성보다는 오히려 내면적인 것, 인간성의 깊이를 그리고자 하는 바램이 절실해졌고, 종교나 신화적인 소재나 자화상류의 작품이 많아졌다.

1642년의 명작 [야경(夜警)]은 그를 세속적 명성으로부터 멀어지게 만든 계기가 되었다. 이 작품은 암스테르담 사수협회(射手協會)의 주문에 의한 단체초상화인데 렘브란트는 당시 유행하던 기념촬영적 단체초상화에 만족해하지 않고, 그 특유의 명암 효과를 사용하여 대담한 극적 구성을 시도하였으나, 사람들로부터 그 예술의 깊이를 이해받지 못하였으며, 엎친데 덮친격으로 사랑하는 아내마저 죽자 실망과 곤궁 속에 빠졌다.

<그리스도의 부활>
이 작품에 대해서는 렘브란트 자신이 가장 자연슬운 움직임을 표현하려고 고심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그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이라는 표현에 대한 해석이 또한 엇갈린다. 즉, 문자 그대로의 화면에서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뜻한다는 해석과 반대로 물리적인 움직임이 아니라 내면적인 감정의 움직임이라는 해석이 그것이다. 어쨌든 이 그림의 장면은 떠들석한 혼란의 상태로 그려져 있다. 무장한 경비인들은 놀란 나머지 갈피를 잃고 있고, 반면에 부활하는 그리스도는 발하며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화면 중앙 전체를 밝히는 천사의 부름에 오히려 슬픔에 잠긴 듯한 그리스도와 부활에 놀라 허둥지둥하는, 이 고요와 떠들석함의대비, 이 드라마는 바로 화가 자신의 종교적 심성의 표현으로 보아 무방할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