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인문학]일본인의 집단의식 (나카마)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7.16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2006년 1학기 OCU 교양과목으로 들었습니다.

당시.. 교양 시험임을 감안하여 교수님께서 시험을 쉽게 내셨기 때문에

퀴즈 포함 중간과 기말시험을 잘보고, 이 리포트를 제출했는데 A+를 받았습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잘 썼다고 자화자찬 했던 리포트 였는데 30점 만점중 25점을

받았습니다. ㅜ.ㅜ 너무 실망 많이 했었습니다. ㅠ,ㅠ

그래도 저보다 상대적으로 못쓴 사람이 많았는지.. 점수는 좋았네요.. A+ 이니까


이 리포트는 절대 다른 학생의 리포트를 짜깁기 한 것이 아니고 과제였던

일본인의 집단의식이란 책을 바탕으로 제 감상을 덧붙인 것 입니다.

참고로 2006년 1학기에는 남의 것을 많이 베낀 흔적이 있으면 감점한다는

평가규정이 있었기 때문에 후에 같은 리포트를 쓰시는 분 들은 제 생각을

참고 삼아 자신만의 멋진 리포트를 작성하시길 바랍니다. *^^*

화이팅~~!!! 님도 A+받으시길..

표지와 목차포함 7장 입니다. (본문5장)

목차

★ 선택한 서적의 내용정리 (2.5장) ★
Ⅰ. ‘아는 사이’와 나카마
Ⅱ. 다테사회의 재고
Ⅲ. 기능주의와 나카마
Ⅳ. 젊은이의 나카마 · 이성의 나카마
Ⅴ. 나카마의식의 공죄

★ 인상 깊었던 부분의 소개 & 이유와 나의생각 (1장) ★
Ⅰ.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의 소개 - 부부는 나카마의 원점 -
Ⅱ. 그 이유와 나의 생각

★ 책을 읽은 후에 갖는 전체적인 느낌과 생각 (1.5장) ★
참고서적 & 웹사이트 문서

본문내용

Ⅰ. ‘아는 사이’와 나카마

- 나카마는 처음에는 어린 시절의 소꿉친구로부터 시작된다. 그 시작은 결국 학교 친구들, 그리고 각각의 생활 차이에 따라서 각각의 나카마를 만들어 나가게 된다. 사람들은 세간의 전혀 관계없는 타인과 우연이나 필연에 의해 나카마를 형성하게 되고, 이렇게 형성된 외부적 나카마와 혈연적 나카마인 집안에서의 활동을 통해 2개의 집단에서 행동을 하고 있다.
- 아는 사이란 나카마 가운데에서도 더욱더 깊은 유대관계에 있는 것을 뜻한다.
저자의 ‘아는 사이’의 정의에 따르면 사람의 가치관에 따라 소중한 나카마의 종류는 다르고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은 집안의 나카마가 더욱 소중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이 상대적으로 외부적 나카마와 구별되어 ‘아는 사이’가 되는 것이다. 아는 사이는 그저 얼굴을 아는 정도라는 이상으로 그 관계는 깊다.
- 집안이 혈연관계를 토대로 형성된 나카마인 인 것에 비해 후천적으로 형성되는 나카마는 그것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 죽 비혈연적인 관계인 것이다.
- 나카마라고 하는 것은 무엇인가? 함께 일을 하는 사람, 갚은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 또 그 모임·동류·반려 같은 종류, 이것이 나카마의 정의이다.
영어로 나카마에 해당하는 단어로는, 우선 peer group이라고 하는 것이 있다. peer는 프랑스어인 par, ‘같다’는 말을 어원으로 한 것으로, 동등한 지위의 , 법률적으로 대등한 사람, 능력과 자격이 같은 정도의 사람을 가리킨다. 또 하나의 영어에는 reference group이라는 사회적 용어가 있다. 이것은 준거 집단, 관계 집단이라는 번역어에 해당된다. 사전을 찾아보면, “개인이 자신과 일체화해서 의식하고 있는 집단. 그 집단이 내세우는 가치관은개인의 행동규범으로서 받아들여질 수 있다”라고 되어있다.

Ⅱ. 다테사회의 재고

- 다테사회란 종적사회란 뜻이다. 단어를 쉽게 이해하기 위해서 관료제나 폭력배조직을 떠올리면 그 의미가 정확히 다가온다. 이 책에서 언급되어 있는 다테사회의 이론은 나카네 교수가 주장한 것으로서, 간단히 설명하자면 일본인들의 인간관계는 저변이 없는 삼각형 모양으로 상하로 서로 연결되는 것을 기초로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다테사회는 대장과 쫄병을 이루는 시스템 또는 종신고용·연공서열로 제도화 되어 지나친 능력 평등관(즉 반능력주의)을 낳았다.

참고 자료

★ 일본인의 집단(나카마)의식
http://kin.naver.com/db/detail.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