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치]국회의원 선거운동과 정치자금제도 개혁 방안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7.08 한글파일한글 (hwp) | 18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국회의원 선거운동과 정치자금제도 개혁 방안

목차

I. 서론

II. 정치와 정치자금의 새로운 환경
2.1. 사회, 경제적 변화
2.2. 의식변화
2.3. 시민사회의 성숙

III. 선거운동개혁과 정치자금개혁
3.1. 정치시스템
3.2. 선거운동과 정치자금제도의 비현실성과 제도적 허점

IV. 결론

본문내용

I. 서론
2002년 16대 대선은 역대 어떤 선거보다 적은 비용으로 깨끗하게 치러졌다는 평가를 받아 한국 정치의 진일보를 내딛는 선거였다. 그러나 최근에 밝혀진 여러 정치자금 관련 사건으로 인해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 정대철 민주당 대표가 굿모닝시티로 받은 정치자금으로 파장을 일으킨 굿모닝게이트는 노무현대통령의 대선자금 공개로 이어졌다. 최초로 대선자금을 공개했다는 긍정적인 점도 인정되지만 공개 내용이 경선자금 제외, 입증할 수 있는 근거서류 부재, 후보 확정후 5개월간의 자금 부분 생략 등 제한적 부분만 공개됨으로써 국민의 의혹을 불식시키는 데는 실패하였다. 현대 비자금 사건으로 구속된 민주당 권노갑 전 고문이 현대로부터 받은 불법정치자금을 16대 민주당 총선 후보자에게 지원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 그 파문이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도 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이 한국정치는 정치자금의 악순환(불법정치자금-->정치불신-->정치적 무관심-->불법 선거운동 등 정치자금의 수요 증대-->불법정치자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한 가지 다행스러운 점은 불법정치자금을 모금하는 권력의 핵심인사들은 결국 국민의 심판을 받는다는 사실이다. 심지어 두 전직 대통령이 법의 심판을 받았으며, 6공의 황태자로 불리던 박천언 의원도 슬롯머신 사건으로 구속되었고, 김영삼대통령의 차남 김현철도 한보사건과 연루되어 구속되었다. 조직과 자금관리를 도맡아 온 것으로 알려진 김대중 정권의 핵심 실세인 권노갑은 현재 현대비자금 사건으로 수사 중이다. 또한 15대 대선을 위해 당시 집권여당인 한나라당이 국세청과 공모하여 불법 대선자금을 모금한 사건인 소위 ‘세풍’사건은 서상목 전 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