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전문학]18세기 한시에 나타난 여성정감의 미적 특질-이안중

저작시기 2006.04 |등록일 2006.07.03 한글파일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18세기 한시에 나타난 여성정감의 미적 특질을 이안중을 중심으로 고찰해본 자료입니다.

목차

1. 출사에 좌절한 사(士)의 광기(狂氣)
-이안중의 문학적 특징

2. 여성정감의 유형과 특질
2.1 전아(典雅)한 정감과 내재미(內在美)
2.2 비원(悲怨)의 정감과 부요(婦謠)의 만남
2.3 농염(濃艶)한 정감과 도시적 세련미

3. 여성정감의 표출방식과 그 의미

4. 결론

본문내용

1. 출사에 좌절한 사(士)의 광기(狂氣)
현동(玄同) 이안중(1752~1791)은 전주 이씨의 후손으로 그의 집안은 몇 년 동안 우의정과 이조참판을 지낼 만큼 명문가였다. 그러나 점차 몰락하여 이안중의 조부는 단양군수에 머물고, 이안중 당대에는 출사 길이 막히게 된다. 이안중은 조부 이함이 군수를 지내면서부터 자리 잡고 세거하기 시작한 단양 향리에서 40세라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뜨기까지 과거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수차례나 응시를 하였다. 몰락한 집안을 일으키기 위해 여러 번 응시하나 결국 등과하지 못하고 포기한다. 그 이후 이안중은 문학에 전념하게 된다.
기록에 의하면 이안중은 산촌에서 일정한 스승 없이 『사기』를 통해 문장수업을 했다고 한다. 그는 절제된 감정을 표현하기보다 비분강개한 감정을 자주 표현했는데, 이런 기질은 세인들의 비판을 많이 받는 원인이 됐다. 그것은 그의 친구 김려와 김이양, 주변 기록을 통해 더욱 잘 알 수 있다. 김려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