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문학]마리아 슈트아르트 속에 나타난 두 여왕의 여인상에 대해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7.03 워드파일MS 워드 (doc)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A+ 받은 레포트입니다.

목차

Ⅰ. 서론 – 역사 속의 여성인물
Ⅱ. 본문
1. 역사 속 라이벌
- 마리아 슈트아르트 & 엘리자베스
2. 두 여왕의 여성상에 대해
- 마리아 슈트아르트 : 팜므파탈
- 엘리자베스 : 여성 CEO
Ⅲ. 결론 – 내가 추구하는 여성상

본문내용

역사에서 아름다움으로 이름을 떨친 사람은 누가 있을까? 이집트에 클레오파트라가 있다면 중국에는 양귀비가 있고, 이탈리아에 모나리자가 있다면 한국에는 황진이가 있다. 즉 어느 시대나 지역을 막론하고 상징적인 여성상이 있게 마련이다. 그리고 이러한 여성상은 시대에 따라서 변하기 마련이다. 이것은 문화적인 보편성이자 특수성의 혼합이라고 생각이 된다. 우리는 그것을 ‘뮤즈’라고 한다. 위에서 예로 든 여인들 말고도 우리는 ‘경국지색’이라고 하여 나라를 기울게 할 정도의 뛰어난 미를 자랑하는 미인들을 역사적으로 수없이 대해왔다. 이 때 말하는 ‘美’란 단순히 신체적인 아름다움만을 말하는 것이 아님을 누구나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미인박명’이라는 말 또한 많이 들어보았을 것이다. 종종 주변에서도 얼굴이 예쁘면 인생이 순탄하지 않다는 어른들의 말을 들어볼 수 있는데, 역사 속에서 미모로 이름을 떨친 사람들의 인생이 거의 우여곡절 많고 불운했다는 사실을 볼 때 그 말은 어느 정도 신빈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번 레포트에서는 역사 속에서 빛나는 아름다움으로 이름을 떨쳤던 여자들 중 대표적 인물인 스코틀랜드의 여왕 마리아 슈트아르트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한다. 또한 그녀를 논할 때 결코 빠져서는 안될 인물이 바로 엘리자베스 여왕일 것이다. 이제부터 이 두 여왕의 숙명적 라이벌 관계와 그녀들의 대조되는 여성상에 대해서 논해보자.

Ⅱ. 본론

1) 역사 속 라이벌 : 마리아 슈트아르트 vs 엘리자베스 1세
월드컵 경기를 치를 때 보면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가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 두 국가의 응원전 또한 다른 국가와 경기할 때 보다 훨씬 더 뜨겁고 팽팽하다. 마치 한국과 일본처럼 말이다. 한 나라에서 두 팀이나 나와서 경기한다는 것이 내가 생각하기에는 불공평해 보이기는 하지만 워낙 축구라는 체육종목이 스코틀랜드와 잉글랜드 지역에서 처음 만들어졌고 그에 따라 특별히 FIFA에서 인정해 주었다고 생각한다. 축구 경기에서나마 과거 찬란하고 강대국이었던 자신들 나라의 면모를 보여주고 싶을 것이다.
사실 영국에서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이 두 지역은 거의 다른 나라와 다름없다. 주민 정서부터 매우 다르다. 아마도 양국간의 뿌리깊은 투쟁의 역사 때문이 아닐까 싶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는 17세기에 와서야 하나의 나라로 합쳐지게 되는데 스코틀랜드의 마지막 여왕이었던 마리아 슈트아르트를 끝으로 잉글랜드에 통합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