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독후감]건강으로 가는 바른길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6.30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건강으로 가는 바른길" 책을 읽고 쓴 북리뷰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45년 일본에서 태어나, 이듬해 경주근처 ‘안강’ 이라는 시골 농촌에서 자란 소년이 있었다. 그 소년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중학교에 다닐 돈이 없었다. 그래서 학비를 벌기 위해서 1년 동안 산에 가서 나무를 해서 조그만 학비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포항에 가면 공짜로 공부하는 곳이 있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3시간이나 걸어서 그 학교 교장선생님을 찾아가 입학하겠다고 때를 썼다. 교장은 너무 거리가 멀어서 포기하라고 했지만 끝까지 우겨서 입학하게 되었다. 그 후로 이 소년은 3년 동안이나 새벽4시에 책 보따리를 짊어지고 먼 길을 나서야 했다. 중학교를 졸업한 뒤 입학금이 없어서 인근 시골 농업고등학교에 장학생으로 갔다. 겨우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어렵게 사범대학에 입학했다. 잠시 교사생활을 하다가 더 큰 꿈을 품고 국민대 사회체육학과에서 공부를 했다.

그러다가 의학에 관심이 생겨서 의대 청강생으로 들어갔다. 의대 교수들이 의대생도 아닌데 청강한다고 나이 많은 사람에게 온 갓 수모를 주었지만 꿈쩍도 하지 않고 의학 수업을 계속 청강했다. 중간고사 때 시험지를 주지 않자 나도 한 장 달라며 교수에게 항의하는 뻔뻔함도 있었다. 그리고 답안지에 의대생들 보다 더 훌륭한 답을 써서 의대 교수들을 놀래 키기도 했다. 그렇게 10년 동안 의학 수업을 청강했다. 졸업장도 못 받는 수업을 10년이나 청강했던 것이다. 세 아이의 아버지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만학의 길로 들어서, 대구대와 경북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경북대 의대 연구원 과정을 마쳤다. 그리고 의대졸업장도 없는데 연세대 의대 교수 공개 채용에 지원을 했다. 그리고 유학파 출신, 명문대 의대 졸업생출신의 많은 경쟁자를 물리치고 당당하게 실력으로 연세대 의대교수가 됐다. 87년부터 연세대 의대 생리학 교실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세브란스 병원 건강센터 부 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우리는 그를 신바람 박사 "황수관" 박사라고 부른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