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아교육]유아행동관찰 - 만4세 여아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06.28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패스트푸드점에서 만난 만4세 여아를 관찰하고, 관찰을 그대로 기록 후
행동과 언어를 짧게 평가하였습니다.

많은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본문내용

관찰내용
여자아이가 엄마 손을 잡고 들어온다. 아이는 00 유치원 가방을 메고 스케치북 을 들고 있다. 2인용 의자에 앉는다. 창가 쪽으로 아이가 먼저 들어가 앉고 엄마가 바깥 쪽으로 나란히 앉는다. 엄마가 딸에게 묻는다. “뭐 먹고 싶어?” 아이가 대답한다. “치킨” 엄마가 다시 질문한다. “햄버거는 안 먹어? ”아이가 대답한다 “치킨 먹고 싶다니까” 엄 마가 다시 묻는다. “음료수는 뭐 마실까?” 아이가 대답한다. “콜라” 엄마는 많이 화가난 투로 말한다. “콜라는 안 된다고 몇 번 말했어?” 딸이 대답한다. “싫어 콜라 먹고 싶어 저번 날에 먹고 한번도 안 먹었잖아!” 아이도 투정을 부린다. 엄마는 아이를 흘긴다. “ 안돼, 콜라 먹고 이빨도 안 닦아서 이 썩어서 또 치과 갈래?”아이는 금새 울먹거리며 말한다. “저번 날에 먹고 한번도 안 먹었는데..”말끝이 흐리고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다. 엄마는 아이를 달래며 “콜라는 안돼, 우리딸 딸기맛 쉐이크 먹자. 엄마는 쉐이크 먹어야 지! 얼마나 맛있는데!” 아이는 “싫다니까”라며 짜증을 부린다. 엄마가 흘기며 입술을 깨 물자 눈물을 닦는다. 엄마는 아이의 가방에서 크레용과 스케치북을 꺼낸다. 엄마가 말한 다.“여기 앉아서 크레파스로 그림 그리고 있어, 엄마가 금방 맛있는 치킨이랑 쉐이크 사 올테니까”“ 우리 딸 엄마 갔다올 동안에 그림 그리고 있어, 움직이면 안돼!” 아이는 아 무 말도 안 한다. 뾰로통해 있다. 엄마는 지갑을 꺼내들고 카운터로 가고 아동은 스케치 북을 펼치더니 가만히 스케치북을 본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