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양사]나치즘

저작시기 2005.11 |등록일 2006.06.26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일상생활을 통해 살펴본 나치즘
매우 심의를 기울여서 작성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Ⅰ. 나치 시대의 “일상”
Ⅱ. 정상성의 갈구와 나치즘의 대두
Ⅲ. 청소년 집단과의 갈등
1. 나치로의 동원
2. 청소년단과 근대성
3. 청소년의 거부
Ⅳ. 맺음말

본문내용

Ⅰ. 나치 시대의 “일상”
‘나치 시대’에 대해 떠오르는 이미지는 대개 혼란스러움, 두려움과 같은 것들이다. 이제껏 나치에 관해 접해 본 것이라고는 학살의 잔혹함을 담은 영화, 사진들이 전부인 까닭 때문일까? 그 체제 속에서는 지속적인 비상사태만이 존재했을 뿐 “일상”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만 같다. 하지만 이런 식의 억측은 곤란하다. 분명 그 시대에도 대다수 사람들의 ‘일상’이 존재했던 것이다. 포이케르트는『나치 시대의 일상사』에서 이러한 ‘일상’의 측면에 초점을 두고 나치 시대에 대해 기술해 나가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일상은 단순히 반복성과 안정성을 특징으로 하는 사적인 영역이 아니라 체제와 연관되는 일상이다. 그렇지만 체제와 연관되지 않는 일상이란 존재할 수 있을지 의문이 생긴다. 이에 포이케르트는 일상사의 고유한 영역은 없다고 하면서 이는 새로운 영역이라기보다는 “아래로부터”라는 새로운 방향이라고 밝히고 있다. 여기서의 “아래”란 지배하지 않고 지배되는 사람들, 즉 “작은 사람들(Kleine Leute, little men)”을 의미한다. “작은 사람들”로부터의 역사가 일상사라면, 그들로부터 출발하여 도착하는 지점은 바로 체제이다. 즉, 일상사는 작은 사람들이 경험하는 체제의 역사, 작은 사람들이 체제를 어떻게 경험했는가의 역사인 것이다.

Ⅱ. 정상성의 갈구와 나치즘의 대두
작은 사람들이 나치즘에게 기대하고 있었던 것은 바로 “정상성"이었다. 정상성은 곧 일자리와 질서였다. 나치즘은 그 정상성이 위기에 봉착했을 때 그것을 회복시켜주겠노라 약속함으로써 집권한 운동이었던 것이다.
나치즘이 대두했던 당시의 독일은 사회․정치․경제적인 위기에 봉착해 있었다. 그 위기는 심각하던 경제위기 이상의 위기였다. 바이마르 정치체제의 붕괴와 10년 사이에 두번째로 닥쳐온 격렬한 경제적 동요, 그리고 제2제정이 몰락한 뒤부터 진행되고 있던 전통적인 사회적 가치와 태도의 전복이 맞물린 위기 나치 시대의 일상사 p.30
였던 것이다. 그리고 포이케르트가 보는 관점에서는 나치 집권의 배경이 되는 시기의 위기는 단순한 경제위기가 아니라 구조적인 근대화의 위기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