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경영학]회사내 남녀차별에 관하여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6.25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경영학도로서 회사안에서의 남녀차별에 대한 고찰입니다.

목차

Ⅰ들어가는 말
Ⅱ.남녀 차별의 원인
Ⅲ.회사 내 차별에 관한 고찰
Ⅳ. 맺음말 .

본문내용

Ⅰ.들어가는 말
요즘 우리나라는 남녀차별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 직장, 학교, 가정 등 어느 곳을 불문하고 남녀차별에 대한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남자와 여자, 그것은 본래적으로 생리적, 외형적으로 완벽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차별은 그러한 본원적인 차이가 아닌 상대적 차별을 말한다. 특히 여성에 대한 차별이 문제화되고 그것은 과거와는 달리 현대에서는 큰 이슈화가 되어가고 있다. 그만큼 우리사회과 과거의 봉건적 유교사상속의 남자 중심의 가부장적인 사회에서 실질적 민주주의의 이념을 토대로 한 인간 평등이 기초가 된 남녀평등이 사회를 이끌어 가는 개념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이슈가 된 사회문제를 하나 짚어보고자 한다. 최근 KTX의 여승무원의 파업에 대한 신문기사이다. 여기서 우리는 여성에 직장이라는 조직내에서의 차별을 살펴볼수 있을 것이다.
KTX 여승무원 파업 37일째 ‘투쟁의 의미’

[경향신문 2006-04-06 20:33]

지난 1일은 KTX 여승무원들에겐 의미있는 날이었다. ‘시속 300㎞의 혁명’이라며 건국 이래 최대의 국책사업이라던 고속철도가 개통된 지 두번째 생일을 맞이한 날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1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KTX 승무원을 꿈꾸었던 이들은 승무복 대신 파업조끼를 입고 정모(모자) 대신 붉은 머리띠를 질끈 묶고 열차 밖 유리창을 통해 자신들의 일터를 바라보고만 있다.

“2년 전, 언론 앞에선 우리를 참 많이 이용하더니, 이젠 마치 승무원이 처음부터 없었던 듯 손님들만 태우고 조용히 열차가 떠나더라고요. 열차 문이 닫히는 모습을 보면 서럽기도 하고 눈물도 나고…. 채용공고를 보고, 이력서를 내고, 발표를 기다리고, 합격소식을 들었던 때가 그리워집니다.”

한때 ‘지상의 스튜어디스’라는 자부심에 차있던 KTX 여승무원 민세원씨(34·승무 서울지부장). 그는 어제도 서울역에 있는 철도공사 서울지역본부 로비 바닥에서 잠을 깼다. 이미 민씨에게선 ‘KTX의 꽃’이라는 화려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달 넘은 파업의 피로감만 잔뜩 묻어 있을 뿐이다.

그는 37일째 300여명의 동료들과 함께 철도공사 정규직화를 요구하는 투쟁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 1일 철도파업은 노사간 단체협상으로 타결됐지만 KTX 여승무원 문제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해 현장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민씨는 “과거 지하철 파업 등 여러가지 파업을 보면서 비정규직 문제를 잘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비정규직이 돼 보지 않으면 그들의 삶이 어떤 것인지 이해하지 못합니다

참고 자료

각주를 다 달았습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