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제통상]중국 경제의 성장과 발전

저작시기 2006.03 |등록일 2006.06.25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국제 통상학과 관련 리포트입니다.
3인이 만든 리포트로 a+ 획득 자료입니다~^^
최근자료 위주로 되어 있으니 많은 분들 참고하시길 바래요~!!

목차

1. 서 론 ․․․․․․․․․․․․․․․․․․․․ 1
2. 중국경제의 변화와 우리와의 관계․․․․․․․․․․․․․․․․․․․ 2
2.1 WTO 가입 후 중국경제의 변화
2.2 우리나라와의 교역조건의 변화
2.1 WTO 가입 후 중국경제의 변화
2.2 우리나라와의 교역조건의 변화
3. 대 중국 교역현황과 향후전망․․․․․․․․ 4
3.1 최근의 대 중국 수출 동향
3.2 향후 전망
3.2.1 중국경제의 전망
3.2.2 대 중국 교역조건의 전망
3.2.3 산업별 대 중국 수출 전망
3.2.3.1 섬유류
3.2.3.2 석유화학제품
3.2.3.3 전자산업
3.2.3.4 철강산업
3.2.3.5 자동차 산업
4. 우리나라의 대응방안․․․․․․․․․․․․․․․․․․․․․․․․․․ 8
4.1. 정부의 대응방안
4.2. 기업의 대응방안
5. 결론․․․․․․․․․․․․․․․․․․․․․․․․․․․ 10

본문내용

1. 서 론
2003년 최대 수출국 부상, 2004년 최대 교역국 부상, 2년만에 교역액 2배로 증 가…. 매년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한ㆍ중간 교역 역사다.
지난해 미국을 제치고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으로 부상한 중국. 올해 한ㆍ중간 교역 규모는 사상 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전체 무역액 의 약 20%가 중국과 교역인 셈이다.
올해 한ㆍ중간 교역은 대중 수출이 620억달러, 대중 수입은 400억달러를 기록 하며 지난해 대비 28%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년 만에 교역 규모 가 500억달러에서 1000억달러로 2배 성장한 셈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한ㆍ중간 교역은 2008년 1500억달러, 2012년 2000억달러를 각각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WTO 가입이후 개방화의 물살을 타기 시작했고, 무역ㆍ산업구조 및 대외관련 정책부분에서 상당한 변화를 추진해 왔다. 2만여 개가 넘는 법률을 개정하는 등의 노력은 경제발전에 목매고 있는 중국의 단상에 다름 아니다.
국제 경제학의 기본 원칙인 비교우위론의 입장에서 보면 규모가 큰 국가와 작은 국가간에 자유무역이 이뤄질 때 규모가 작은 국가에 더 큰 이익이 돌아간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2004년도에 우리나라의 대중무역의존도는 전년에 비해 큰 폭 상승했고, 수출입 흑자는 유래 없는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현실이 꼭 이론과 같을 수는 없듯이, 중국과의 무역에도 다양한 변수들이 작용하고 있다.
가령, 중국이 교역하는 국가가 우리나라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중국경제가 성장하면서 수요가 창출되고 있지만, 그만큼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국가와 기업들이 증가해 왔다. 또 중국의 유리한 조건들은 다른 국가의 시장에서 우리의 점유율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실제로 올해 미국시장에서 중국과 우리나라가 각각 차지하고 있는 점유율이 그런 사실을 뒷받침한다.
그리고 장기적으로 중국의 경제규모가 양적으로뿐만 아니라 질적으로 성장해가면서, 우리나라 시장을 잠식해 우리 기업의 설 곳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거기에 최근에는 비용이 적게 드는 중국으로 기업들이 옮겨가면서 ‘산업공동화’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부정적 변수들을 감안하더라도 중국과의 자유로운 교역이 장기적으로는 우리나라 경제에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도 전망할 수 있다. 비단 경제학에 의존하는 장밋빛 전망이 아니라 현재 교역의 현황이 보여주는 일련의 흐름들 때문이다. 물론 중국과의 교역이 앞으로도 꾸준히 우리 경제에 이익이 되기 위해서는 만반의 준비가 필요할 것이며, 정부나 기업 등 경제주체들의 노력은 이미 진행중이다.
이에 본 논문은 중국의 성장과 개방화의 진전에 따른 우리나라의 교역환경이 어떻게 변화해왔는지를 살피면서, 향후 우리가 준비해야할 과제로는 어떤것이 있는지 고찰해 보고자 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