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일본경제]일본 경제(神武景気, 岩戶景気, いざなぎ景気 )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6.25 워드파일MS 워드 (doc) | 7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神武景気(신무경기), 岩戶景気(이와토경기), いざなぎ景気(이자나기경기)

목차

神武景気(신무경기), 岩戶景気(이와토경기), いざなぎ景気(이자나기경기)

본문내용

일본의 대표적인 한 중고차 경매회사는 지난달 말 "신입사원 전원에게 `스톡옵션`을 부여한다"고 발표했다. "뭔가 획기적 메리트를 제공하지 않고선 우수한 인재 잡기가 힘들다"는 게 요즘 대다수 일본 기업의 분위기다. 1~2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기 힘들었던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일본의 경기가 크게 회복되고 있음을 뜻한다. 실제 요즘 많은 기업이 설비투자 확대 계획을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내고 있고, 백화점이나 음식점 등에는 인파가 넘쳐나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2006년 4월 "2002년 2월에 시작된 현 경기 확장 국면이 이달로 4년3개월째 계속돼 전후 두 번째로 긴 경기 호황기로 기록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회복세가 ‘V자형’의 급속한 곡선을 그리고 있는 것은 아니다. 잠재성장률을 조금 웃도는 매우 완만한 ‘국그릇형’ 성장세다. 전후 가장 오래 계속됐던 경기 호황은 1965년 11월부터 70년 7월까지 4년9개월간 계속됐던 `いざなぎ ` 景気다. いざなぎ는 일본 건국신화 중 국가 탄생의 신으로, 경기 확장기를 이에 빗댄 것이다. 지금까지 두 번째로 긴 경기 호황기는 4년3개월간 계속된 `버블 경제기`(86년 12월~91년 2월)였다.
신기록 달성을 기대하는 전문가들이 내세운 첫 번째 근거는 긍정적으로 예상되는 기계수주 등 경기선행지표이다. 특히 착실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개인소비가 가장 주목을 끈다. 정리해고 등 과감한 구조개혁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 기업이 고용을 늘리고 임금을 올리는 방법을 통해 그 효과를 일반 가계에 파급시켜 가계소비를 끌어올렸다. 지수도인 도쿄와 몇몇 주요 도시에서 시작된 경제 회복세는 점차 일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기업들의 `3대 과잉`으로 지적됐던 고용, 채무, 생산설비 과잉이 해결되고 오히려 노동력 부족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일본 기업들은 최근 설비 투자를 통해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기업 설비투자는 3분기(10~12월)까지 7분기 연속 증가했다. 선행지표 격인 기계 수주가 강세인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 증가세를 지속할

참고 자료

http://hokuriku.yomiuri.co.jp/hoksub4/milk/ho_s4_06020901.htm
http://www.yomiuri.co.jp/e-japan/hokkaido/kikaku/021/69.htm
http://www.yomiuri.co.jp/e-japan/fukui/kikaku/002/2.htm
http://www.murata.co.jp/company/enkaku/06.html
http://osaka.yomiuri.co.jp/shikisai/sz50218a.htm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