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학]조선시대중앙관료제도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6.25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직접 작성으로 중복가능성은 전혀 없습니다.
조선조 중앙관료제도의 자세한 설명과 함께 중앙정부의 정책결정과정 및 인사행정과정에 관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조선조의 중앙관료제도
Ⅲ. 중앙정부의 정책결정과정
Ⅳ. 조선조의 인사행정과정

본문내용

조선왕조는 사회, 경제적으로 신분제사회와 같은 중세적인 잔재가 병존하고 있었지만 정치 행정적인 면에서 근세국가의 조건들이 충분히 싹트고 있었다. 조선조를 근세국가로 발전시킬 수 있었던 주체는 사림(士林)이었다. 이들은 단순히 전 시대 귀족들이 그러했듯, 국왕에 종속된 신복으로서 위치뿐만 아니라, 조정에서 실권을 담당하는 관료로서 다양한 정책결정에 참여하고 국왕의 권한에 대한 견제기능까지 행사하였다. 한편 지방사회에서는 유향소, 향약 등을 통해 유교주의적 지배질서를 유지하며 세력을 행사하였다. 정치과정과 조화된 집권적 통치질서가 정비되는 등, 정치적, 행정적 측면에서는 서구의 동시대 어느 관료제보다도 구조적으로 분화되고 기능적으로 자율성이 높았다. 이러한 점에서 조선조의 정치행정을 관료정치, 관료행정이라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또한 철저한 신분제 사회였으나 상대적으로 관직에 오를 수 있는 사람은 고려시대에 비해 그 대상이 많이 증가하였다. 개국 초기에 양반은 전체 인구의 10%미만이었으나 17세기 이후로는 30%에 육박하는 비율을 보인다. 더욱이 과거(잡과)에 응시할 수 있는 중인은 건국 이후로 계속하여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었으므로 노비 등을 제외한 총 인구의 80%에 이르는 사람이 관직에 오를 수 있는 체재로 관료사회로서의 기본 틀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고려시대의 몇 개 성씨에 국한된 극소수의 인원들의 비하면 그 수는 비약적으로 증가했다고 볼 것이다.
특히 관료를 감찰, 탄핵하는 대관(臺官)과 국왕을 간쟁, 봉박하는 임무를 가진 간관(諫官)을 합쳐 부르는 대간(臺諫)은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왕권을 견제하면서 조선조 500년을 지탱해온 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참고 자료

정창수(편), 「한국사회론」, 사회비평사, 1995.
박홍갑, 「양반나라, 조선나라」, 가람기획, 2001
김경수, 「언론이 조선왕조 500년을 일구었다」, 가람기획, 2000
이성무, 「조선의 부정부패, 어떻게 막았을까」, 청아출판, 200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