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제관계학]70년대초 데탕트시기와 한미동맹의 관계 그리고 유신정권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6.23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1970년대 초에 남한의 정권은 유신정권이었다. 유신정권은 일본의 메이지 유신을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반공주의 사상과 권위주의와 강제성을 띠고 있던 정권이었다. 5.16군사정변으로 인해 이루어진 박정희를 중심으로 하는 유신정권은 친미적인 성격과 반공적인 성격이 있던 정권이었다. 한마디로 말해 국민을 위한 정부가 아닌 역사적인 한 인물의 영구적인 정권존속을 위한 정권이었다. 이러한 ‘박정희 정권이 왜 북한과의 대화를 시도하였는가?’ 이러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국제정치에서 라이벌관계는 동맹관계와 함께 외교사의 전쟁과 평화의 열쇠를 쥔 중요한 개념이다. 라이벌은 서로 상대방을 안보상의 주요 위협요소를 지닌 한 쌍의 국가를 지칭한다.
라이벌 관계는 시작과 끝이 있는 유기성의 주기를 가지고 있으며 그 주기 중 전쟁, 위기, 갈등뿐 아니라 화해(데탕트)의 국면을 반복적으로 거치며 때로는 급격히 소멸하고 때로는 천천히 잊혀진다.
50년이 넘는 라이벌관계를 가지고 있던 남북관계는 70년대 초반의 화해국면에는 세 축의 변수들이 작용한다. 첫 번째는 국내 정치적측면의 변수이다. 국내 정치적 변수는 여러 측면에서 라이벌간의 대화를 추동시켰다. 박정희 정권은 남북대화가 국내 정치적으로 정권강화와 정권연장의 기회를 확대시키는 도구로 활용될 수 있음을 깨닫게 된다. 박정희 정권과 일반국민과의 관계, 박정희 정권과 야당세력과 반대세력과의 관계, 박정희 정권 내 권력투쟁 등 다양한 모습으로 남북대화에 진전의 영향을 미쳤다. 60년대 박정희 정권이 경제개발과 안보에 중점을 두고 권력을 영속화 시키려고 했다면 70년대 초 에는 경제와 안보위에 통일이라는 새로운 카드를 제시하여 자신의 권력을 영구화, 공고화하려 했다.
즉, 통일의 기반을 확고히 하기 위해서 자신의 권력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를 개발하게 된 것이다. 유신정권은 남북대화의 토양위에서 성장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