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과학]어미와 닮은 생물 담지 않은 생물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6.06.22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서울 교육 대학교 임채성 교수님 개인 과제 입니다.
생물중에 어미와 닮게 태어나는 생물과
그렇지 않은 생물, 각각의 장점에 대해서 탐구한 보고서 입니다.

목차

1)어미와 닮은 생물 닮지 않은 생물
2)난생 동물과 태생 동물
3)각 발생 과정의 비교 탐색
4)변태 과정과 그 의의
5)어미와 닮은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의 이점
6)그 밖의 경우

본문내용

생물 중에는 태어날 때부터 어미와 닮은 모습으로 태어나는 생물이 있는가 하면 어미와 전혀 다른 모습으로 태어나는 생물도 있다. 인간의 경우 태어날 때부터 사람으로써의 구조를 갖추고 태어난다. 반면에 개구리의 경우 유생 때에는 올챙이로써 꼬리를 가지로 물 속에서 생활하지만 변태를 거치면서 다리가 생기고 개구리가 된다. 이렇게 어미와 닮은 모습으로 태어나는 생물과 닮지 않은 모습으로 태어나는 생물들의 발생 방식에는 각각 어떠한 이점이 있는 것일까? 이러한 논의에 답을 찾기 위해 우선 1)어미와 닮게 태어나는 생물과 그렇지 않은 생물의 예를 찾아보고, 2)생물은 몇 가지 기준에 의해서 구분해 본 뒤 3)각각의 발생 방식이 가지는 생물학적 의의를 비교 탐색해 보고 4)생물 발생과정에 있어서 ‘변태’라는 독특한 현상에 대하여 고찰해 본 뒤 5)결과적으로 어미와 닮은 모습으로 태어나는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 각각 어떠한 이점을 가지는지를 알아보기로 하겠다. 이러한 논의에 있어서 어미와 구조적으로 같게 태어나는 경우는 모두 ‘어미와 닮게 태어나는 생물’에 포함시키며 어미와 닮지 않았다는 말의 의미는 ‘변태 과정을 거친다.’라는 의미로 한정하여 사용하고자 한다.

2)난생 동물과 태생 동물
동물들은 크게 난생을 하는 동물과 태생을 하는 동물 그리고 난태생을 하는 동물이 있다. 난생은 알을 통해서 발생을 하는 것이고 태생은 직접 발생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난태생은 알로 발생하지만 어미의 배속에서 부화하여 태생의 형태로 발생하는 것을 의미 한다. 태생의 경우는 대부분의 포유류에 해당하며 어미와 닮지 않은 모습으로 태어나는 생물, 즉 변태 과정을 거치는 생물들의 경우는 난생을 통해 발생한다. 그러나 난생을 하는 생물이 모두 변태 과정을 거치는 것은 아니다. 변태 과정이 가지는 의의를 살펴보기 위해서 태생을 하는 경우와 난생을 하면서 변태 과정을 거치는 경우, 그리고 난생을 하지만 변태 과정을 거치지 않는 경우로 나누어서 생각해 보도록 한다.

①태생을 하는 생물
◦생물의 예
진짜 태생은 포유류에서만 볼 수 있는 것으로, 말과 같이 태어나서 곧 걷기 시작할 수 있 을 만큼 잘 성장해 있는 것에서부터 캥거루처럼 태반이 없고 몇 cm의 작은 태아가 태어나 는 것까지 여러 가지가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