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선경제사] 조선 전기 토지제도 과전법에 대해

저작시기 2006.01 |등록일 2006.06.21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조선의 토지제도인 과전법에 대해 정리한 글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과전법의 성립 배경
Ⅲ. 과전법의 시행과 그 운용
Ⅳ 과전법체제의 쇠퇴
Ⅴ. 의의
Ⅵ. 마치며

본문내용

Ⅰ. 서론
조선은 유교적 민본주의와 함께 농본주의 경제 정책을 시행했다. 농업 중심의 경제로 조선 초기 훈구파 사대부들은 유교적 민본주의에 기초해 중농 정책을 표방하면서 농경지 확대와 농업 생산 증대, 그리고 조세 경감을 통한 민생 안정을 도모했던 것이다. 토지 개간과 양전 사업을 추진하면서 경지 면적이 크게 증가하기도 했다. 이렇듯, 상업은 말업이라고 표현하면서 조선은 농업을 중시했던 것이다.
과전법은 조선 초기 양반사회의 경제 기반을 이루고 있던 토지제도. 과전법은 좁은 의미로는 문무관료에게 나누어 준 분급수조지를 뜻하나 넓은 의미로는 조선 전기 토지제도의 모든 체제를 내포하고 있다. 이번 과제에서는 과전법에 대해서 얕게나마 알아보고 조선 초기의 경제제도를 알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Ⅱ. 과전법의 성립 배경
① 여말 전시과 체제의 붕괴
전시과 체제의 붕괴는 고려 말 전시과 체제가 무너지고 권문세가들이 겸병 · 점탈 · 사패 등으로 대농장을 확대하였다. 고려 말의 농장은 중세 유럽의 장원과 같이 조세 면제의 특권이 공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농장주는 불법으로 불수조(不輸租) 특권을 누리며 농장에 얽매여 있던 전호를 가혹하게 부리는 대신, 그들의 국가에 대한 역역(力役)을 불법으로 면제시켰다.
고려 말의 농장이 면세·면역의 특권을 누리게 되자, 국가 재정은 바닥나고 관료의 녹봉은 제대로 지급되지 못하였다. 농장의 발달에 따른 여러 사회적 모순이 쌓이게 되자, 대토지 겸병과 농장을 소유한 권문세가에 대한 불만과 원성이 높아갔다.

② 고려말 토지제도 개혁 논의와 과전법의 성립
공민왕 때 신돈을 등용하여 전민변정도감(田民辨正都監)을 설치해 이를 개혁하려 했으나, 권문세족의 반발로 실패로 돌아갔다. 위화도회군 이래 정치적 기반을 다진 이성계 일파의 전제개혁 운동은 권문세가의 대토지 겸병과 농장의 확대에 대한 가난한 신진관료의 불평과 도탄에 빠진 농민의 원성을 대변한 것이었다. 전제개혁 운동의 직접적인 원인은 신진관료의 녹봉을 비롯한 국가 재정과 휘하 군병의 군량을 비롯한 군자(軍資)의 확보라는 재정 정책적인 면에 있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