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사]고대의 상업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6.21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고대국가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

목차

Ⅰ. 제국의 경제적 기반
Ⅱ. 노예제 사회
Ⅲ. 한국 고대의 노예제
Ⅳ. 고대상업의 일반적인 특징
Ⅴ. 고대 문명의 경제적 성과와 한계

본문내용

Ⅰ. 제국의 경제적 기반
최초의 위대한 도시문명이 발흥하기 전 신석기 시대 농촌의 사회구조는 비교적 단순하고 획일적이었던 것 같다. 연장자 회의에서 수렴된 관습과 전통이 공동체 구성원들 간의 관계를 지배했다. 소유권 개념은 상당히 모호했던 것 같다. 도구․무기․장신구 등에 대한 사적 소유권은 물론 인정되었으나 토지와 가축은 집단적으로 소유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비록 각 촌락의 어떤 개인이나 여러 개인이 지혜․힘․용기 혹은 그 밖의 다른 지도역량 때문에 특별한 신분을 차지하기도 했지만 어떤 특권계급이나 유한계급이 존재했던 것 같지는 않다. 노동의 의무는 기술과 자원에 따라 모든 사람에게 부과되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수메르의 초기 사원도시에서는 사회의 위계질서가 매우 분명하였다. 총생산의 약90%정도를 차지했던 농민과 비숙련 노동자 등 대중은 노예 그 자체는 아니었지만 예속적인 상태에서 삶을 영위하였으며 소유권은 물론 그 어떠한 권한도 갖지 못했다. 토지는 사원에 귀속되어 있었고 신의 대리인인 성직자에 의해 관리되었다. 약간 뒤늦은 시기인, 기원전 3000년대 초 무렵, 족장이나 왕에 의해 지배되었던 전사계급은 성직자와의 연계하에, 또는 그들과는 별도로 자체의 권위를 주장했다.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비교적 차별화되지 않은 사회에서 계급사회로의 이러한 이행에 관한 세부적인 사항은 알려져 있지 않다. 마르크스 이론에 따르면, 그 이전의 공동소유 제도에서 사회의 일부 계층이 다른 사람의 노동에 의존하여 살아갈 수 있는 사유재산 제도가 창출됨에 따라 계급사회가 나타났던 것이다. 비록 성직자와 전사계급이 경제적으로 생산적인 활동에 종사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그들이 농민과 노동자를 착취하기는 했지만, 사유재산 제도가 이 현상과 밀접한 관계가 있었는가에 관해서는 당연히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