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격심리학] 정신분석학적 관점, 동기와 성격의 추동

저작시기 2005.10 |등록일 2006.06.2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성격심리학에서 프로이트의 정신분석적 관점에 관한 보고서 입니다. 부착, 기본적인 추동들과 공격성, 정화, 전위와 승화에 대해서 설명할 것입니다.
포로이트의 전체적인 이론, 그 중에서도 특히 성격과 연관되는 동기와 추동의 이론을 찾는 사람에게 적당한 보고서 입니다.

목차

서론
본론
- 부착과 에너지의 이용
- 삶과 죽음의 두 가지 추동
- 리비도와 공격에너지의 공존
- 정화(catharsis)
- 동기적 힘의 전위와 승화
결론

본문내용

정신역동에서 성격이란 항상 움직이고 있는 역동적 과정들이다. 그것들은 때로는 서로 조화를 이루어 작용하고, 때로는 서로 반대로 작용하지만, 정지해 있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성격에 있어서 이러한 역동적인 성질의 중요한 의미는 각각의 힘들이 때로는 서로 상반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성격에 대한 정신분석적 관점은 본질적으로 극히 은유적이다. 이러한 은유나 비유에 대한 강조에도 불구하고 이 관점에서 단 하나의 지배적인 인간 본성에 대한 은유를 지적하기는 어렵다는 것은 이상한 일이다. 그보다는 오히려 여러 종류의 다중적 은유를 사용한다.
프로이트는 동기를 생물학(eg.삶의 본능과 죽음의 본능이라는 그의 개념은 끊임없이 분해되고 만들어지는 신진대사 기능의 이중과정과 닮았음)과 물리학(eg.수력학 모형:한 지점에 모인 에너지는 필연적으로 다른 지점에 영향을 미치게 되어있다)에 비유해서 설명하고 있다.
그는 사람을 복잡한 에너지 체계로 보았다. 심리적 작업, 예를 들면 사고, 지각, 기억, 계획, 꿈에 사용되는 에너지는 생물학적 과정을 통해 방출된다. 원초아를 통해 작용하는 생물학적 과정은 추동(drive)으로 불린다. 여기서의 추동은 동물적 본능과는 다르다. 프로이트는 타고난 동물적 본능에 대해서는 다른 용어를 사용했다. 그는 내적추진력이나 기본적 충동을 전달하기위해 추동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그러나 이는 추동이 동물적 본능과 같다는 말은 아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부착, 기본적인 추동들과 공격성, 정화, 전위와 승화에 대해서 설명할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