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건축]샤르트르 대성당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6.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샤르트르 대성당에 관하여 전반적인 설명을 해 놓았습니다.
- 양식이며, 크기, 모습등 사진을 첨부하여 작성하였으므로 많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목차

샤르트르 대성당
조용한 전당
성모 마리아에게 봉헌된 성당
빛의 공간
가벼워진 건축 - 고딕 성당

본문내용

샤르트르 대성당
샤르트르 대성당은 고딕 성당의 대명사이다. 이 건물을 지을 때 새로 개발한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신랑에 여러 개의 커다란 창문을 만들 수 있었다. 총 2000m2 가 넘는 스테인드 글라스 창을 통해 밝은 빛이 쏟아져 들어온다. 그와 동시에 스테인드 글라스가 선명하게 빛나면서, 석재의 흰 빛과 대조를 이룬다. 성모 마리아를 모신 이 성당에는 그리스도를 낳을 때 성모가 입었다는 옷 조각을 귀중하게 보관해 놓았다. 이 성유물을 참배하려고 샤르트르를 찾는 순례 행렬이 800년 이상 끊이지 않고 있다.

샤르트르 대성당
샤르트르 대성당은 고딕 성당의 대명사이다. 이 건물을 지을 때 새로 개발한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신랑에 여러 개의 커다란 창문을 만들 수 있었다. 총 2000m2 가 넘는 스테인드 글라스 창을 통해 밝은 빛이 쏟아져 들어온다. 그와 동시에 스테인드 글라스가 선명하게 빛나면서, 석재의 흰 빛과 대조를 이룬다. 성모 마리아를 모신 이 성당에는 그리스도를 낳을 때 성모가 입었다는 옷 조각을 귀중하게 보관해 놓았다. 이 성유물을 참배하려고 샤르트르를 찾는 순례 행렬이 800년 이상 끊이지 않고 있다.

조용한 전당
아침 햇살이 샤르트르 대성당의 하얀 벽을 밝게 물들일 무렵, 대성당 둘레에는 노점이 서기 시작한다. 귀로에 오르는 순례자들을 위해 특별히 성모 마리아가 그리스도를 낳을 때 입업다는 옷을 qhsEJ서 금속제 수호신을 판다. 1994년 가을에는 대성당 건립 800주년 기념제가 열려 중세 도시가 재현되었다.
로마네스크 양식의 샤르트르 대성당이 잿더미로 변해 버린 것은 1194년이었다. 858년, 1020년, 그리고 파사드가 불탄 1134년에 이어 4번째 화재였다. 그리하여 원래의 건물 구조를 최대한 존중해서 재건한 지금의 건물은 프랑스 고딕 건축을 대표하게 되었다. 나중에 이 건물을 본받아 랭스 대성당과 아미앵 대성당 등이 만들어 졌다.
‘프랑스판 아크로폴리스, 조용한 전당’. 보주 평원의 자그마한 언덕에 자리잡은 샤르트르 대성당을 로댕은 이렇게 불렀다. 대성당은 안길이가 130.2m, 중앙 신랑의 너비가 16.4m, 높이가 36.5m에 이른다. 멀리서 바라보면 이 서당은 ‘옛 탑’(높이 106m), ‘새 탑’(높이 115m)이라고 불리는 2기의 탑을 거느린 채, 거리에 늘어선 집들을 굽어보며 서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