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원론]유럽 경제의 침체 원인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6.06.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100원

소개글

좋은 참고 자료가 되길 바랍니다~

목차

● 서 론
● 본 론
1. 독일
2. 프랑스
3. 이탈리아
● 참고 문헌 ●

본문내용

● 서 론

유럽에서는 경쟁력과 경제발전계획 확보를 위하여 단일시장과 경제 통화 동맹 등의 경제 통합 노력을 지속적으로 손을 잡고 왔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미국과의 격차는 확대되어 지고 있으며, 격차에 대한 심각성을 따지게 되었다. 유럽 경제체제는 미국에 비하여 분야별로 14년에서 25년가량 뒤쳐져 있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게 되었다. 이와 같은 경제부진의 주범은 유로지역 3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 유로지역 3강은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라고 할 수 있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는 유로지역경제의 68%, EU 경제의 55%를 차지하는 핵심국가로써, EMU 출범 이후 3국의 경제성과는 더욱 저조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1999년에서 2005년 독일과 이탈리아의 연평균 경제성장률은 1.2%인데 반해, 프랑스는 2.2%로 미국(3.2%), 영국(2.8%)보다 저조하다고 하겠다.
경제적 부진이 장기화되면서 EU 통합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되어 가고 개혁에 대한 저항도 증가하였다. 이와 같은 3국의 경제부진은 간단한 순환 주기적 현상이 아니라 구조적 요인의 산물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하여 최근 들어서 경제적 부진을 겪는 유럽 국가를 일컬어 유럽의 병자= ‘ Sick of Europe ’ 이라고 불리우고 있다. 영국의 이코노미스트는 이렇게 전하고 있다. 이탈리아를 "진정한 유럽의 병자(The real sick of Europe)"으로 표현하였으며(2005.5) , 독일의 supy gel은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를 `유럽의 병자`로 언급하기도 하였다.(2006.4.) 구체적으로 각 나라의 구조적 문제점을 알아보고서 다음과 같이 설명 지을 수 있다.

● 본 론

1. 독일

* 중점과제 - 막대한 통일 비용에 대한 국가적 지출

독일은 통일 전까지만 하더라도 적자가 아닌 흑자 재정을 유지하였었다. 서독의 정부재정은 두 차례의 `oil-shork` 로 인해 80년대 초에 크게 악화되었지만, 그이후로 경제 호조를 이루어 개선의 발판을 삼았다. 재정수지는 1981년 GDP대비 -3.5%에서 1989년 0.4%로 개선되었고 1989년 정부 부채 또한 GDP의 42.6%까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참고 자료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네이버지식IN
`Euroframe, 유로존 내수침체 경제침체의 주원인` , 출판사-kotra
EU, 경제부진으로 통합 `가시밭길`, 이탈리아 시사 --네이버 지식인
‘대공황전후 유럽경제’ , 출판사-동서문화사, 저자- 찰스 페인스틴(2001)
‘세계화 후의 부의’ , 출판사 - 청림출판사, 저자- 지배레스터 스로우(200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