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문학]문학과 예술에서 여성의 모습

저작시기 2004.10 |등록일 2006.06.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춘향전에 비추어본 문학과 예술에서의 여성의 모습입니다.
사진도 있어요.

본문내용

인간은 욕망의 동물이다. 우리는 흔히 인간의 기본적 3대 욕구라고 하여 식욕, 성욕, 수면욕을 꼽는다. 그러나 이와 같은 기본적인 욕구를 충족하게 된 인간은, 조금 더 정신적이고 이상적인 욕망을 가지게 된다. 그와 같은 욕구 중 하나가 바로 표현의 욕구다. 선사시대의 인류가 새겼던 암각화로부터 오늘날 우리가 쓰는 인터넷의 이모티콘까지, 인간은 끊임없이 자신의 감정과 사상을 표출하려고 했다. 문학과 예술도 마찬가지다. 인간이 가진 표현욕의 표출 방식이라는 점에서 문학과 예술은 공통성을 가진다.
여기에서는 문학과 예술이라는 넓은 범주에서 범위를 좁혀, 우리의 고전문학과 미술, 연극에서 나타나는 여성의 모습에 대한 공통성을 찾고자 한다. 현대에는 조금 덜한 감이 있지만, 과거 문학과 예술에서의 여성관은 남성의 눈을 통해 형상화된 것이 대부분이었다. 여성의 목소리는 남성의 의식을 표출하는 수단에 머무르기 일쑤고, 이렇게 재현된 여성상은 규범적이고 이상화된 모습이라는 것에서 작가들 사이에 큰 차이가 없다. 여기에는 당대 여성들에게 이러한 여성상을 모범으로 삼도록 구속하는 측면이 강하지만, 동시에 남성 작가가 사회 질서를 구현하기 위한 도구적 역할로 여성을 내세우려는 의도도 있음이 충분히 감지된다. 사대부층이 주류를 이루는 남성 작가들의 이와 같은 여성관은 역설적으로 여성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심대하다는 사실을 그들이 깊이 인식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는 사실도 간과할 수 없다.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유교적 여성관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남존여비 사상은 유교에서 생겨난 것으로 원래 유교에는 남존여비 사상이 존재하지 않았다. 그런데 음양 이론이 도입되고. 다시 음양을 존비와 귀천·강유(剛柔)·동정(動靜)등의 가치 개념과 관련지어 설명하면서 남존여비 사상이 나오게 되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