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핵폐기물]핵폐기물이란 무엇인가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6.06.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점점 심화되고 있는 기후변화와 석유위기 앞에서 미래의 에너지원 후보로 원자력이 거론되고 있다. 원자력은 에너지 수급 시스템 속에 이미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원자력을 미래의 에너지원으로서 큰 가능성을 가진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유럽 등지에서는 원자력을 포기하고 재생가능 에너지를 대안으로 적극 개발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원자력의 미래를 밝은 것으로 보지만, 유럽 등지에서는 원자력은 희망이 없는 것으로 본다. 오히려 재생가능 에너지가 유럽에서 각광을 받지만, 한국에서는 아직 고려대상이 아니다. 이글에서 이러한 원자력 에너지에서 쓰고 나온 핵 폐기물의 위험성과 문제점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한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핵폐기물이란 무엇인가?
2. 핵폐기물의 위험성과 문제점
3. 핵폐기물의 처분시 고려할 점
4. 핵폐기물 처리장에 대한 정부의 실태 (다른 나라들과의 비교)
Ⅲ. 결론
●참고 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점점 심화되고 있는 기후변화와 석유위기 앞에서 미래의 에너지원 후보로 원자력이 거론되고 있다. 원자력은 에너지 수급 시스템 속에 이미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원자력을 미래의 에너지원으로서 큰 가능성을 가진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유럽 등지에서는 원자력을 포기하고 재생가능 에너지를 대안으로 적극 개발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원자력의 미래를 밝은 것으로 보지만, 유럽 등지에서는 원자력은 희망이 없는 것으로 본다. 오히려 재생가능 에너지가 유럽에서 각광을 받지만, 한국에서는 아직 고려대상이 아니다. 이글에서 이러한 원자력 에너지에서 쓰고 나온 핵 폐기물의 위험성과 문제점이 무엇인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한다.


Ⅱ. 본론

1. 핵폐기물이란 무엇인가?

언론에서 방사능 물질을 핵발전소에서 타고 남은 재로 표현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핵폐기물이 차가운 물질일 것이라고 착각하기 쉬우나 결코 그렇지 않다. 고준위 핵폐기물은 계속 높은 고온으로 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것은 인위적으로 끌 수조차 없다.
그렇다면 이 `죽음의 불` 들은 도대체 언제 스스로 꺼질 수 있는 것인가?

태초 이 지구에 존재하지 않았던 `죽음의 불` 들 중에서 대표적인 플로토늄 경우를 살펴보자. 이 `죽음의 불`, 플로토늄에서 나오는 `죽음의 빛` 은 24,000년이 지난 다음에야 그 양이 다시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것을 반감기라고 부른다. 그리고 또 24,000년이 지나야 남은 절반에서 다시 절반으로 줄어든다. 십만 년이 지나야 원래의 6% 수준으로 그 양이 감소되는 것이다. 물론 그 위험의 질이 감소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단지 그 양이 줄어드는 것뿐이다.
800도 이상의 고온으로 계속 타면서 `죽음의 빛` 을 쏟아낼 원전의 고준위 핵폐기물을 최소한 십만 년 이상 완벽하게 냉각 장치된 원격 감시 체계를 갖춰, 그 냉각 상태가 정상으로 작동되고 있는지를 24시간 계속 감시해야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참고 자료

Gruppe Ökologie(2001), Vergleichende Bewertung von
Entsorgunsoptionen fü
r radioaktive
Abfälle, Hannover, A9-A11면 참조
International Energy Agency(2001), Nuclear Power in the OECD, Paris
Bernhard Fischer 외(1991), Der Atommüll-Report, Müchen
International Energy Agency(2001), Nuclear Power in the OECD, Paris
Wissenschaftlicher Beirat der Bundesregierung Globale
Umweltveränderungen(2003), Welt im
Wandel: Energiewende zur Nachhaltigkeit, Berlin
이필렬(2002), 석유시대 언제까지 갈 것인가, 녹색평론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