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어문학]오이디푸스 감상문!3page가아니라 6장으로 쓴 글입니다..^^

저작시기 2005.12 |등록일 2006.06.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오이디푸스왕 에대한 내용과 등장 인물들에 대한 설명~그것을 지은 작가인 소포클레스에 대한 내용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와 고대 그리스 비극의 특징과 그것이 오이디푸스에선 어떻게 나타나는지와 거기에 대한 저의 감상과 생각을 정리한 글입니다^^

본문내용

신은 정말 존재하는 것일까? 그럼 우리의 운명은 정해져 있는 것인가? 아니 운명이 존재하긴 하는 것 일까? 우리가 아무리 발버둥 쳐도 신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는 없는가?
서양고전의 시간에 “오이디푸스 왕”을 읽으며 내 머리 속에서 계속 맴돌던 화제들이다.
그만큼 이 “오이디푸스 왕” 이란 작품은 인간과 신의 관계, 혹은 인간과 운명의 관계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주는 작품이다.
“오이디푸스 왕”은 제작, 상연 연대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작품이다. 하지만 고대 그리스의 3대 비극 작가 중 한 사람인 소포클레스가 지은 것으로 아리스토텔레스가 그의 저서인 “사학”에서 완벽한 비극으로 극찬 한 바가 있을 정도로 고대 그리스의 대표적인 비극 작품 중 하나이다. 그렇다면 고대 그리스의 비극작품들은 어떠한 특징이 있으며, 이러한 특징들이 “오이디푸스 왕”에선 어떻게 드러나는 것인가?
고대 그리스의 비극은 운명비극이라고 불린다. 이 이유는 주인공의 성격이외의 어떠한 압도적인 역할을 하는 힘이 있다는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이것을 “진지하고 완전하고 어떤 위대한 행동의 모방” 이라고 말하였다. 운명이라 던지 신의 존재에 대하여 저런 식으로 언급한 것 같다. 그리스 비극은 “의도, 고난, 그리고 지각” 이라는 양식을 흔히 사용하는데.
보통 주인공이 주로 행운인 운명의 변화를 겪고 다시 인생에 있어서 불행이라는 전환을 겪는다. 이것이 마지막으로 파국으로 몰리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반전(전환)은 주인공이 이전에 알지 못했던 자기 자신에 관한 진실을 깨닫는 인식으로 표현된다. 이것은 “오이디푸스 왕”에서 왕이 신탁의 내용을 불신하다가 마지막에 가서 자신이 불행의 주재자라는 걸 알게 되면서 파국으로 내몰리는 장면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