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경제원론]주류와 비주류 경제학

저작시기 2006.04 |등록일 2006.06.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경제원론 수업에서 한 레폿입니다~
레폿은 에이쁠 나왔구요~ 많은분들 참고자료 하시길 바래요~ ㅎㅎ

목차

1. 근대 이전의 변천
(1) 원시사회의 경제
(2) 공납제 사회의 경제
(3) 고대 노예제 사회의 경제
(4) 중세 봉건제 사회의 경제
(5) 자본제로의 이행

2. 근대 경제학
(1) 제도학파
(2) 한계효용학파
(3) 신고전학파
(4) 스톡홀름학파

3. 현대경제학
(1) 통화주의 학파
(2) 공급중시학파
(3) 케인즈 학파

4. 주류경제학과 비주류경제학
(1) 주류경제학
(2) 비주류경제학

5. 나의 주관적 견해

본문내용

Ⅰ. 근대 이전의 변천
⑴ 원시사회의 경제
원시시대에는 자연의 압도적인 힘 앞에서 자신의 생존을 유지하기 위하여 집단적인 생활을 영위하였다. 인간은 (생존을 위해) 반드시 집단으로서만 존대했기 때문에 개인은 집단 속에 매몰되었다. 이러한 원시적 집단성은 공동체 운영의 공동성으로 나타난다. 노동대상으로서의 토지는 집단적 공동 점취(占取)의 대상이었고, 노동도 공동노동이었으며, 소비 역시 공동으로 이루어졌다. 따라서 원시사회는 완전 평등사회였다. 원시사회의 원시성에 균열이 생기게 된 것은 석기를 중심으로 하는 도구의 발전에 따라 생산력이 증대되고, 그 과정에서 분업이 발생되었기 때문이다. 이 공동체내 분업은 원시사회의 집단성과 공동성을 와해하는 모순으로 작용하게 된다. 또한 이 원시성의 균열은 도구를 사유하게 되면서 개별적 노동량의 불균등한 집적에 의해 가속화 되었다. 원시사회 말기에 농경과 정착생활을 내용으로 하는 ‘신석기 혁명’이 일어나고 그 결과 농업공동체사회가 성립되었다. 곡물 재배와 동물 사육으로 인해 이 시기에 인류는 비약적인 생산력 증대를 이룩했다. 그 결과 인구의 일부가 식량생산에서 벗어나 문명 창출에 나설 수 있게 되었고 이와 함께 직접 생산자 계급을 착취하는 지배계급도 대두하게 되었다. 농업공동체 단계에 접어들면 그때까지 노동도구에 머물렀던 사적 소유가 토기로까지 전개되어 토지에 대한 부분적 사유가 성립한다. 이로 인해 계급분화가 이루어졌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