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과 예술]문학과 영상예술의 상호텍스트성, 희곡과 영화의 상호텍스트성에 대해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6.06.0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문학과 영상예술의 상호텍스트성, 희곡과 영화의 상호텍스트성에 대해서 알아본 글입니다
구체적으로 푸쉬킨의 <모차르트와 살리에르>, 피터 셰퍼의 <아마데우스>와 밀러스 포먼의 <아마데우스> 세 작품의 구체적 상호텍스트성과 이들 작품의 상호텍스트성을 통해 궁극적으로 드러나는 주제의식에 대해 알아본 글로써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목차

1. 상호텍스트성 자체에 대한 미학적 논의:
2. 문학과 영상예술 간의 상호텍스트성:
3. 희곡과 영화의 상호텍스트성:
4. 희곡<모차르트와 살리에르>, <아마데우스>와 영화<아마데우스>의 구체적 상호텍스트성:
5. 합목적적 인간관:

본문내용

의 <모차르트와 살리에르>, 피터 셰퍼의 <아마데우스>와 밀러스 포먼의 <아마데우스> 세 작품의 구체적 상호텍스트성과 이들 작품의 상호텍스트성을 통해 궁극적으로 드러나는 주제의식에 대해 알아보겠다.

1. 상호텍스트성 자체에 대한 미학적 논의:
예술은 일반적으로 작가가 의도를 갖고 감각적인 질료들을 활용하여 나타낸 이념의 생산물이다. 만약 감각적 질료의 과도한 활용으로 작가의 이념이 잘 드러나지 않거나 이념은 드러나나 테크닉의 부족으로 과학기술이나 학문적 논술과 다를 바 없는 예술의 심미적 효과를 드러내지 못하는 예술작품은 훌륭하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헤겔은 이념이 감각적 질료에 잘 투사되면서도 감각적 질료의 심미를 실추하지 않는 것이 미 자체라고 하였다. 따라서 미 자체를 구사하는 미적 예술이란 이념이 현실적으로 잘 드러나는 것뿐만 아니라 효용적 관점에서 그것이 다시 감상자의 사유를 통해 본래의 이념으로 회귀하는 관계 즉, 예술작품과 이념이 대자적(對自的)관계를 이루는 것을 뜻한다. 이렇게 유한한 질료들을 사용하여 추상적인 이념을 구체적으로 잘 드러내면서도 이해시키는 작업은 상당히 어렵다. 따라서 예술작품에 사용되는 유한한 감각적 질료들은 개별 작품에 국한된 것에서 벗어나 다른 작품과 상호 연결될 때 이념을 더 잘 드러낼 수 있는 것이다. 그리하여 감각적 질료들인 텍스트들이 같은 장르로서 섞이기도 하고 배척하기도 하며 장르 간에서도 마찬가지 현상이 일어나게
다운로드 맨위로